•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융공기업 이사회, 정치인 출인 인사 임명···노조 ‘반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금융공기업 이사회가 정계 출신 인사로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노조는 반발하고 있다. 상식 밖의 인사라는 게 금융공기업 노조의 주장이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예금보험공사는 지난달 30일 신임 비상임이사(사외이사)로 김정범 법무법인 민우 변호사를 임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훈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후임 인사다.

김 신임 이사는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이사, 한국문화진흥주식회사 비상임감사, 언론중재위원회 중재위원 등을 지냈다. 특히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했고, 19대 총선에서 통합민주당 예비후보로 출마한 이력도 있다.

이로써 예보 임원중 정치인 출신 임원은 4명이 됐다. 금융권 안팎에는 정계 출신 인사가 동시에 4명이나 금융공기업 이사회 자리를 차지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시각이다.

예보 외에 자산관리공사(캠코)고 내홍을 빚고 있다. 내부 반대를 무시하고 비전문가 임원을 임명해서다.

캠코는 지난 14일 주주총회를 열고 원호준 전 방위사업청 무인사업부장을 가계지원본부장(상임이사)으로 임명했다. 가계지원본부장은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 운영 등 캠코의 개인 부실채권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자리다.

이번 인사에 대해 캠코 노조는 “누가 봐도 상식 밖의 인사며 출근 저지 및 퇴진 운동을 지속하겠다”며 즉각 반발 했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