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구미형 일자리, 배터리 산업 생태계 전반 강화하는 계기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LG BCM 착공식 참석
6번째 상생형 지역 일자리 선정된 곳
정부, 국가산단부지 2만평 무상 임대
지역투자촉진보조금 등 전폭 지원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구미 LG BCM 공장 착공식 참석.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구미형 일자리를 배터리 산업 생태계 전반을 강화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북 구미 구미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구미형 일자리(LG BCM) 공장 착공식’ 행사에 참석해 “구미형 일자리와 서로 연계해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교류, 공동 연구 개발을 돕겠다”며 “경북지역은 배터리 산업 생태계의 중심으로 발돋움하고 대한민국은 세계 배터리 공급망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상생형 지역 일자리는 지역 노․사․민․정이 주체가 돼 지역 특성에 맞는 발전 전략을 찾기 위한 시도다. 광주에서 시작된 상생형 일자리가 전국 확산되면서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일으키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배터리 공급망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핵심 소재와 부품의 자립도를 높여야 한다”며 “양극재는 배터리 제조원가의 40%를 차지하는 가장 중요한 소재이지만 현재 국내 수요의 절반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구미형 일자리 공장에서 생산될 6만톤의 양극재는 전기차 50만대를 만들 수 있는 양으로 양극재 해외 의존도를 크게 낮추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투자로 8200개가 넘는 일자리 생겨난다”며 “지역 청년들이 자라난 곳에서 꿈을 펼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이스터고, 금오공대를 비롯한 지역 교육기관들도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해 힘을 보탤 것”이라면서 “LG화학과 지자체가 함께 100억원 규모의 ESG펀드, 60억원의 협력 기금을 조성한다. 중소기업의 작업 환경 개선과 친환경 전환 속도를 높이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제 구미 국가산업단지 하이테크밸리에 3년간 4754억원의 투자가 이뤄지고, 국내 최대 배터리 양극재 공장이 들어선다”며 “2024년에 양산에 돌입해 2026년까지 현재 우리나라 양극재 생산 능력의 40%에 달하는 연간 6만톤까지 생산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구미 산단과 대한민국 배터리 산업이 새롭게 도약하는 획기적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관계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구미형 일자리 주역들에게 “LG화학과 지역 노동계 등 지역 노․사․민․정 대표자들, 이철우 지사님과 장세용 시장님을 비롯한 경상북도와 구미시 관계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특히 오늘 착공식이 있기까지 흔들림 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내 주신 경북도민과 구미 시민들께 진심으로 축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 역시 지자체와 함께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 산단 부지를 50년간 무상 임대하고, 575억원의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구미형 일자리를 확실한 성공 사례로 만들어 더 많은 기업의 투자를 유도하겠다”며 “구미 산단은 일자리의 보고가 되고, 지역 기업들에게는 동반 성장의 기회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