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케이뱅크, IPO 본격 돌입···입찰제안서 발송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케이뱅크 제공

케이뱅크가 기업공개(IPO) 절차에 돌입한다. 당초 케이뱅크는 올해 흑자전환, 2023년 IPO 달성 계획을 세웠는데 지난해 3분기 기준 흑자 달성에 성공하면서 IPO 일정도 당긴 것으로 풀이된다. 서성호 케이뱅크 행장이 강조한 ‘디지털금융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해 본격적인 절차에 돌입한 셈이다.

케이뱅크는 7일 상장 진행의 첫 단계인 국내외 주요 증권사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입찰제안서(RFP)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이달 중 증권사의 제안서를 받아 다음달 중 주관사단을 선정할 계획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구체적인 상장 일정은 대표주관 계약 체결 이후 확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케이뱅크가 본격적으로 IPO 작업에 들어가기로 결정한 것은 예상보다 빨리 흑자 체제로 돌아선 게 큰 영향을 줬을 것이란 분석이다.

케이뱅크는 지난 2017년 4월 이후 부침을 겪다가 지난해 처음으로 누적 순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3분기 16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해 3분기까지 누적 84억원의 흑자를 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연간 첫 흑자 달성이 유력한 상황이다.

특히 지난해 7월 인터넷은행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1조2500억원 유상증자를 통해 경영 정상화에 성공한 것을 비롯해 업비트와의 제휴로 고객수가 급격히 증가했다. 2020년말 219만명에서 지난해 말 717만명으로 500만명 가까이 늘어났는데 고객 수 확대로 수신은 3조 7500억원에서 11조3200억원으로, 여신은 2조 9900억원에서 7조900억원으로 증가했다.

서호성 케이뱅크 행장은 올 초 CEO(최고경영자) 신년메시지를 통해 “올해 케이뱅크만의 차별화된 노력을 통해 ‘디지털금융플랫폼’으로 확실히 자리잡아야 한다”며 “대내외 금융환경을 고려해 탄력적인 IPO를 추진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대내외 금융환경을 고려해 탄력적인 IPO가 가능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며 “IPO 성공을 통해 디지털금융플랫폼으로 확실히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