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블라인드 채용’→‘공정 채용’으로 ···“폐지되지 않도록 법제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약 발표
적용 범위도 지방 공기업·사립학교로 단계적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서울대학교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달 7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청년살롱 이재명의 경제이야기'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블라인드 채용’을 ‘공정 채용’이라는 이름으로 바꾸고 법제화겠다고 약속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인 김건희씨가 허위 이력으로 대학 겸임 교원으로 채용됐다는 의혹을 받는 가운데 ‘공정’ 키워드를 전면에 내세우며 2030 청년층의 민심을 겨냥한 공약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정 채용 확대·강화로 기회와 희망을 만들겠다”며 “내일의 희망을 꿈꿀 수 있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공정 채용’을 확대·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연루된 강원랜드 채용 비리를 언급하며 “강원랜드 내부 감사 결과는 많은 청년을 분노케 했다. 당시 채용 인원의 95%가 별도 관리된 청탁 대상자, 즉 ‘누군가의 빽’으로 취업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누군가의 부당한 이득은 다른 누군가의 피해를 의미한다. 공정한 채용이 중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지난 2017년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을 실시해 학력, 출신, 성별, 신체조건과 가족관계 등을 이력서에 기재하지 않고 뽑은 결과, 특정 대학 출신 비중과 특정 성별 쏠림 현상이 줄었다”며 “채용 절차에 대한 신뢰도, 채용 결과에 대한 만족도도 높아졌다. 직무 능력이 뛰어난 인재를 다양하게 채용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공정한 채용 제도 정착을 위한 노력은 지속돼야 한다”며 기존 장애를 연상케 하는 ‘블라인드 채용’을 ‘공정 채용’이라는 용어로 바꾸고 아예 법률적으로 규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정부가 바뀌어도 쉽게 제도가 폐지되지 않도록 법적인 근거를 마련하겠다”며 “이미 ‘공정 채용’을 법제화하는 ‘공공기관 및 공기업의 공정채용에 관한 법률안’ 제정안이 발의된 상태다. 조속한 법안 심사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공정 채용’의 적용 범위를 지방 공기업으로 확대하고, 추후에 사립학교의 교원·교직원 채용으로 넓혀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공정 채용’ 실시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도 적극 보완하겠다”며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 채용의 변별력을 강화하고, 기관 특성에 맞는 선발 수단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도 했다.

면접 과정에서 빈번하게 일어나는 사생활 침해성 질문에 대한 대책도 내놨다. 이 후보는 “면접에서 업무와 무관한 질문으로 사생활 침해와 성차별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공정 성장’을 확대·강화해 우리 청년들이 노력한 만큼 정당한 몫을 얻을 수 있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겠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