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AI뱅커’와 CES 찾은 신한은행, ‘디지털 혁신’에 속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금융권 최초 전시관 마련해 시연
AI뱅커, 영어·중국어·일본어까지 학습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한은행이 미국 라이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 참가해 ‘베네시안 엑스포관 유레카파크 G 62536-52’ 부스에서 AI 뱅커 활용 금융서비스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22(Consumer Electronics Show)에 참가해 AI(인공지능) 뱅커를 선보였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취임 이후 꾸준히 추진해온 ‘디지털 혁신(Digital Transformation·DT)’이 세계 전시무대에 서면서 신한은행의 디지털 혁신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은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에서 AI 뱅커가 관람객을 대상으로 영어로 발화하는 모습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의 CES 참가는 한국 금융회사로는 처음이다. 이번 CES 참가는 인공인간 아바타 기술 보유업체인 마인즈랩, 디지털 데스크 제조사인 효성 TNS와 공동으로 진행했다.

신한은행은 단독으로 부스를 마련하고 지난 12월 서소문 디지로그 브랜치에 설치한 AI 기반 업무 안내 서비스 기기인 ‘AI 컨시어지’와 실시간 화상 상담 시스템 ‘디지털 데스크’를 주제로 전시관을 꾸몄다. AI 혁신기술과 다양한 디지털 기기의 유기적 결합을 통해 고객 방문에서 상담, 거래 완료까지 금융서비스의 전 과정을 구현해 신한은행이 추진하는 미래형 영업점의 모델을 선보였다.

특히 신한은행은 이번 CES 참가를 준비하며 AI 뱅커에게 한국어 데이터를 기반으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학습시키는 등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바탕으로 CES 관람객에게 AI 뱅커가 고객의 방문 목적에 따라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향후 신한은행은 AI 학습을 고도화 해 더 다양한 언어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AI뱅커는 국내 점포에서도 실제 대고객 서비스에 투입되고 있다. AI뱅커를 비치한 신한은행 디지털 라운지는 경기 안양 평촌남지점, 대구에 위치한 다사지점에서 각각 운영 중이다. 실제 영업점 직원을 모델로 구현한 AI뱅커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업무를 안내한다. 고객이 얼굴과 손바닥(장정맥)의 생체정보를 디지털 기기에서 간편하게 등록하고 이를 통해 손쉽게 출금·이체 등 업무가 가능하도록 도와주는 역할도 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축적된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를 통해 고객 응대 범위가 본격적으로 확장되면 다양한 니즈를 가진 고객에게 보다 쉽고 편안한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실시간 화상통화로 은행 직원과 금융상담이 가능한 디지털 데스크를 전국 55개 지점에 도입했다. 올해 1분기 안으로 200대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CES 참가를 통해 신한은행이 그 동안 추진한 디지털 전환 노력의 결실인 혁신적인 미래형 영업점 모델을 전세계에 알리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비전에 발맞춰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선보여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