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열린민주당 토크콘서트에서 “엄혹한 시기, 힘 합쳐야 할 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합당 조건 ‘국회의원 3선 초과 금지·면책특권 제한’에 긍정적
“활력 넘치는 열린민주당, 우리 스타일” 친근감 표시
“민주개혁진영, 본질적으로 열세···있는 힘 다 긁어모아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서울시티클럽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당원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최강욱 대표와 함께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열린민주당이 더불어민주당과의 합당 조건으로 제시한 열린민주당과 국회의원 3선 초과 금지와 면책특권 제한 등에 대해 “헌법에 위반된다고 보지 않는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른바 ‘조국 사태’로 분열된 민주 진영 지지층 결집으로 열린민주당과의 합당을 이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 후보는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당원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지금은 엄혹한 시기여서 우리가 힘을 합쳐야 할 때”라며 “그렇다고 펄펄 살아있는 개성과 특성들이 사라지면 안 되기 때문에 다양성 속에 시너지를 갖는 좋은 기회 만들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정치는 노무현 전 대통령 말씀처럼 깨어있는 소수가 조직된 힘으로 하는 것”이라며 “열린민주당을 보면 활력이 넘치는 것 같아 너무 좋다. 사실 우리 스타일”이라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이 후보는 또 이른바 ‘여의도 정치’에 대한 불신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여의도 국회의원하면 왠지 기득권층 같은 느낌도 든다. 국민 입장에서 보면 간단한 일을 저렇게 복잡하게 하는지 이해가 안 되는 상황들이 있는데 그런 걸 좀 바꿔보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서 제일 크게 느낀 건 국민들은 문제라 느끼는데 본인들은 문제라 느끼지 않는 것”이라며 “같은 상황에 대한 느낌이 다른 거다. 감수성이 부족하다. 그 다음에 빨리 어떻게 좀 해야 하는데 속도가 느리다. 이런 걸 고쳐보려는 것을 국민이 조금 인정하려는 느낌들은 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원래 민주개혁진영은 전통 본질적으로 열세다. 기울어진 운동장 속에 있다”며 “일대일 구도일 때 어떤 상황에서 이겼는지 생각해 보면 내년 선거가 호락호락하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어 “있는 힘을 다 긁어모아야 한다. 백지장도 맞들어야 하는 상황이다”이라고 합당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가 원래 형제당, 한 식구다. 잠시 헤어졌지만 결국 함께할 관계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현재로는 결국 껍질이 약간 다른 상태이니 말씀드리기가 매우 조심스러운데 언제나 목표가 중요하다. 수단과 과정이라고 하는 것은 변형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주 진영의 선두로 활동하는 깨어있는 소수 입장에서 과연 국가 국민의 삶을 위해 어떤 게 바람직한지 좀 더 대국적으로, 좀 더 길게 멀리 봐달라”고 말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