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GS칼텍스, 年5만톤 플라스틱 열분해유 설비 투자 속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사진=GS칼텍스

GS칼텍스가 연 5만톤 규모의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생산설비 신설을 위한 사전 작업에 착수했다.

GS칼텍스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석유정제 공정에 투입하는 실증사업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실증사업의 첫 단계로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약 50톤을 여수공장 고도화시설에 투입하기로 했다.

폐플라스틱은 전처리 후 열분해 등 화학적 재활용 공정을 통해 액체 원료인 열분해유로 변환된다. 이를 통해 나온 열분해유는 정유 및 석유화학 공정에 투입되는 등 자원 재활용 효과와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낸다.

GS칼텍스는 이번 실증사업 결과에 따라 오는 2024년 가동을 목표로 연간 5만톤 규모의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생산설비 신설 투자를 검토한다.

생산설비 투자가 실행되면 이후 최대 100만톤까지 생산설비 규모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GS칼텍스는 국내 최초로 열분해유를 고도화시설에 투입해 폐플라스틱이 폴리프로필렌 등 플라스틱 제품으로 재생산되는 물질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산업계의 저탄소 효율에너지 실현을 위해서는 폐기물 발생을 당연시하는 선형적 경제구조를 재생과 업사이클을 통한 순환경제로 전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정적인 자원을 적게 사용하고 환경 영영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GS칼텍스는 자원의 효율적 사용으로 생산된 제품을 통해 고객에게 순환경제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할 것”이라며 “탄소중립 이행을 통해 지속 가능한 가치 창출에도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GS칼텍스

#허세홍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