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인하대, AI 기술연구 분야서 국내 최고 수준급 연구실적 달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왼쪽부터) 송병철 인하대 전기컴퓨터공학과 교수, 이채은 정보통신공학과 교수, 배승환 컴퓨터공학과 교수.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는 인공지능 분야 최고 학술대회 중 하나인 AAAI 2022에 인하대학교 교수 3명의 논문이 채택됐다고 21일 밝혔다.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전미인공지능학회 AAAI(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Artificial Intelligence)는 오는 2022는 2월 22일부터 3월 1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36회 학술대회에는 총 9251편의 논문이 제출됐으며 엄정한 심사를 거쳐 1349편의 논문이 채택됐다. 논문 채택률이 15%에 불과할 정도로 경쟁이 매우 치열했다.

송병철 전기컴퓨터공학과 교수의 연구논문(공동저자 최재웅, 김대하)은 딥러닝을 이용해 자동으로 데이터셋을 구축하는 영상변환기술을 제안했다. 제안된 영상변환 기술은 현존 최신 기술들보다 상당히 높은 품질의 영상을 생성해내며 생성 모델의 고질적 문제인 모드 붕괴에 대한 직관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여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향후 다양한 영상 데이터셋 자동생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채은 정보통신공학과 교수의 연구논문(공동저자 윤일위, 이혁재)에는 한 장의 360도 이미지로부터 깊이 정보를 추정할 수 있는 딥러닝 기술에 대한 연구가 담겼다.

데이터셋이 부족한 360도 이미지에서 훈련의 어려움과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네트워크 구조를 제안했다. 이 교수가 제안한 네트워크 모델은 깊이 추정에서 기존 기술을 뛰어넘는 획기적인 결과를 달성했을 뿐 아니라 다양한 이미지 처리 분야의 훈련 과정에 폭넓게 적용될 수 있다.

배승환 컴퓨터공학과 교수의 단독 저자 논문에서는 기하학적 변형이 가능한 부분모델 학습기법과 부분모델을 기반으로 한 캐스케이드 객체 검출 기술을 해당 논문에서 제안했다.

이 기술은 객체의 외형 변화에 따라 부분모델의 구조를 자유롭게 변화시켜, 객체의 큰 외형 변화 또는 극심한 폐색에서도 객체특징량을 강건하게 학습할 수 있다. 향후 다양한 영상 데이터 도메인에서 객체 검출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하대학교는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와 4단계 BK교육연구단 사업을 시작한 2020년부터 인공지능 분야에서 발군의 연구실적을 내고 있다. 최근 2년간 AAAI 3편을 포함해서 인공지능 분야 세계 최고권위 학술대회(ICCV, ECCV, CHI, SIGMOD 등)에서 10편 이상의 논문이 채택됐다.

송병철 BK교육연구단장은 “인공지능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대학이나 학과들은 이미 세계적인 학술대회에서의 논문 채택 수를 기준으로 우수성을 평가받고 있다. 그런 측면에서 인하대학교의 실적은 국내 최고 수준에 상당히 근접했다”고 말했다.

박인규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장은 “인하대 인공지능 연구그룹은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과제들도 수주하는 등 시각인공지능 분야에 상당한 강점을 지니고 있다”며 “BK교육연구단과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의 협동으로 시너지 효과가 크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탁월한 연구실적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