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 “문재인 정부, 코로나19 대처 국난 수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첫 코로나 비상 대책 회의 주재
“공공 병원 전담 병상 전환 등 재정비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비상 대책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코로나19 확진자 및 위중증 환자가 폭증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 “코로나 대처 상황은 거의 국난 수준”이라며 “국가 최고 의사 결정권자인 대통령의 오판이 부른 참사”라고 비판했다. 섣부른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시행으로 국민 희생을 불렀다며 문재인 대통령에 직격탄을 날렸다.

윤 후보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비상 대책 회의에서 “준비 없는 위드 코로나로 국민을 감염병 위협으로 내몰고 자영업자를 거의 사지로 내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윤 후보가 주재한 첫 비상 대책 회의로, 앞으로 윤 후보가 매주 직접 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 상황에 대처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문 정부를 향해 “대통령은 확진자가 급증하자 1만명까지 대비했다고 장담했다”며 “그러면서 방역 강화를 주장하는 의료계 주장을 외면했다. 이 것은 명백한 인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백신 수급, 병상 확보 등 일관되게 상황 판단을 잘못했고 대비하지 않은 채 위드 코로나를 밀어붙이며 성급한 신호로 참사를 불러왔다”며 “그런데도 책임지는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다. 무능한 데다 이렇게까지 무책임할 수 있나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특히 “더 심각한 것은 증가하는 확진자, 중환자와 경증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의료 시스템이 거의 무너져 국민 희생이 크다는 점”이라며 “의료진은 거의 탈진 상태, 번아웃 상태에 있다. 중증 전담 병상은 턱없이 부족해 응급실에서 100여 시간 병상을 기다리다 집으로 돌아간 환자 등 이 정부의 무능이 국민을 다시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재 상황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그는 “비상 시국으로 인식하고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국립중앙의료원 등 공공 병원을 코로나 전담 병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경증 환자를 방치하지 말고 의사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의료 체계를 재정비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코로나19 확진 임산부가 병원을 구하지 못해 119 구급차 안에서 출산했다는 소식을 언급하며 “양주시 광적 소방대원들의 기지가 아니었다면 산모와 아이 모두 위험할 수 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나라, 코로나19로 격무에 시달리는 의료인과 소방 공무원의 노고에 감사할 줄 아는 정상적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