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초강력 국경봉쇄’ 호주, 오늘부터 한국인 입국 허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년 가까이 국경을 봉쇄했던 호주가 15일부터 한국인 입국을 허용한다.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대사는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오늘부로 자격 있는 대한민국 국민은 여행(제한) 면제를 받지 않고도 한국에서 호주 내 (개방) 참여 주와 지역을 여행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여행이 허용된 지역은 뉴사우스웨일스, 빅토리아주(州)와 수도 준주(ACT)다.

이에 따라 유효 비자를 소지한 한국인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직항편으로 한국에서 호주로 향한 경우 호주 입국이 허용된다.

출발 전 72시간 이내에 유전자증폭(PCR) 음성 결과서를 제출해야 하며 별도 격리기간은 없다.

호주는 지난해 3월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세계에서도 손꼽히게 강력한 국경봉쇄 조치를 단행한 국가로 꼽힌다.

최근 점차 봉쇄 완화 조치를 검토해왔고 지난달 1일 뉴질랜드, 21일 싱가포르 입국을 허용했다.

이달 1일부로는 한국과 일본인 입국도 허용될 예정이었지만,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이를 2주 연기했다가 문재인 대통령의 호주 방문 마지막 날인 이날 빗장을 열었다.

호주가 현재까지 문을 연 4개국에 한국이 선제적으로 포함된 만큼 향후 양국의 인적교류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