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미래에셋 개국공신’ 최현만 수석부회장, 회장 승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대표이사 회장 승진 발령
주력 계열사 CEO 연이어 거치며 그룹 성장 견인
“경영 성과 좋으면 他 계열사서도 회장 나올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미래에셋 신화’ 개국공신 중 1명인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

미래에셋증권은 6일 임원 인사를 단행하고 최현만 수석부회장을 대표이사 회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금융투자업계 내에서 전문경영인 중 회장 자리에 오른 것은 최 회장이 처음이다.

최현만 회장은 동원증권에서 만난 선배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의 부름을 받아 지난 1997년 미래에셋 창업멤버로 합류한 이후 25년간 미래에셋그룹의 발전에 가장 큰 기여를 한 ‘미래에셋 원년 멤버’ 중 1명이다.

최 회장은 그동안 미래에셋증권을 비롯해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벤처캐피탈 등 다양한 곳에서 CEO를 역임하며 그룹의 성장을 견인해 왔다.

특히 지난 2016년 대우증권 인수 후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의 통합을 진두지휘했으며 고객예탁자산 400조원,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 자기자본 10조원을 달성하는 성과를 내며 금융투자업계에서 가장 빛나는 회사로 발돋움 했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이번 승진 인사는 전문경영인들이 각 계열사별로 회사를 이끌어 가는 각자도생 형태의 역동적 기업 문화를 만들고 성과 중심의 수평적 조직 문화를 강화하겠다는 박현주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정”이라고 해석했다.

아울러 “앞으로는 경영 성과에 따라서 그룹 내 다른 계열사에서도 전문경영인 출신 회장이 얼마든지 나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 회장은 회장 승진 이후에도 기존과 똑같은 업무 분장 체제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박현주 회장의 역할 역시 현재와 큰 변동이 없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