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윤석열에 ‘화천대유 특검 수용’ 압박···“ 특검 피하면 범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6일 페이스북에 “특검 피하지 마시라”
“성역 없는 특검 요구···조속한 답변 요청”

이미지 확대thumbanil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6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화천대유 특검 피하지 마시라. 특검을 피하시면 범인”이라며 특검 수용을 압박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화천대유비리 대장동 개발 특검 100% 환영한다. 비록 국힘(국민의힘)의 방해 때문에 개발이익 전부 회수 못 한 것을 국민께 사과드렸지만 그 과정에서 티끌만 한 비리도 저지르지 않았다. 저와 관련된 의혹은 몇 달간 탈탈 털었지만 아무 근거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런데도 저는 특검 환영한다”며 “그러나 윤 후보님은 화천대유팀의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 혐의가 뚜렷하고, 화천대유 돈으로 부친 집을 급하지도 않은데 매입했다”고 강조했다.

자신은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문제가 없는 반면, 대장동 민간개발업체가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1000억원이 넘는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이뤄진 불법 알선을 당시 윤 후보가 몸담고 있던 대검찰청 중수부가 덮었다는 의혹을 특검으로 같이 규명하자는 것이다.

이 후보는 특검 도입 필요성에 대해선 현재 검찰의 수사가 지지부진한 점을 들었다. 그는 “혐의와 의혹이 뚜렷한데 검찰수사는 더디다”며 “화천대유 비리 사건 중 윤 후보님과 관련된 뚜렷한 혐의와 의혹은 빼고 특검하자는 걸 국민이 납득하겠느냐”고 몰아붙였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윤 후보님 말씀대로 “특검 거부자가 범인”이다”며 “윤 후보님의 혐의와 의혹에 대한 특검을 거부하신다면 윤 후보님이 바로 범인이다. 이재명의 근거 없는 의혹, 윤 후보님의 근거 있는 혐의와 의혹을 포함해서 화천대유비리사건의 처음과 끝까지 성역 없는 특검을 요구한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님의 조속한 답변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