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보험사, 9월말 대출채권 잔액 262.4조원···전분기比 2.1조원 ↑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금감원, 9월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
보험약관대출·中企대출이 증가폭 견인
연체율·부실채권비율 전분기 대비 하락

이미지 확대thumbanil
올해 9월말 기준 보험사 대출채권 잔액은 262조4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조1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 보험사 대출은 보험약관대출과 주택담보대출, 중소기업대출 중심으로 이뤄졌다.

금융감독원은 6일 ‘2021년 9월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을 발표하고 이 같이 밝혔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 잔액은 127조7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1조1000억원 늘었다. 가계대출 중에는 보험약관대출 잔액이 전분기 대비 6000억원 증가폭이 가장 컸고, 주택담보대출이 4000억원을 차지했다. 기업대출은 134조5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조원 늘었다. 3분기 중 보험사에서 대출을 받은 곳은 모두 중소기업이었다.

보험사 총 대출채권 잔액은 지난해 말(253조원) 전분기 대비 7조2000억원 늘어나면서 1년 내 최대 증가폭을 보였다. 올해 3월 말(255조1000억원)에는 2조1000억원으로 증가폭이 줄었다가 지난 6월 말(260조3000억원) 전분기 대비 5조2000억원 늘어나면서 다시 급증하는 양상을 보였다. 그러다 지난 9월 말(262조4000억원)에는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전분기 대비 2조1000억원 늘어난 데 그쳤다.

보험사 대출채권 연체율은 0.14%로 전분기보다 0.03%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로 전분기와 같았으며, 기업대출은 0.07%를 기록해 전분기보다 0.03%포인트 떨어졌다. 9월 말 보험사 부실채권비율은 0.12%로 전분기보다 0.02%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은 “보험회사별 가계대출 관리 이행상황 및 연체율 등 대출건전성 지표에 대해 지속으로 모니터링 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지속 등에 대응해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