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보이콧’ 이준석, 부산→순천→여수···내일 선대위·최고위 취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공식 일정을 전면 취소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일 비공개 지방 행보를 이틀째 이어갔다.
선대위 구성 이견에 '패싱 논란'까지 더해지며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 대표의 갈등이 좀처럼 출구를 찾지 못하는 모습이다.

당내 파열음이 연일 공개적으로 표출되면서 내부 위기감도 높아지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 부산에서 1박을 한 데 이어 이날 오후 전남 순천, 여수를 연달아 찾았다. 영호남을 횡단하며 광폭 동선을 그려간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10분께 여수 웅천지구의 한 커피숍 앞에서 일행들과 함께 있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틀째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언론과의 접촉을 피했지만, 측근과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시간차를 두고 동선이 공개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 사상구의 장제원 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당직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당 대표 보좌역을 통해 이 내용을 언론에 공개했다.

장 의원은 윤 후보의 핵심 측근으로서 최근 이 대표와 공개적으로 각을 세웠다. 이 때문에 이 대표의 방문이 장 의원을 우회적으로 저격하기 위한 의도된 행보 아니겠냐는 해석을 낳았다.

이 대표는 전날 밤에는 해운대에서 정의화 전 국회의장을 만나 선대위 인선 등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의 '잠행 아닌 잠행'은 수일 더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현재로서는 상경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오는 2일 오전 예정된 선대위 회의 및 최고위원회의 일정도 취소됐다. 상임선대위원장인 이 대표의 부재 상황에서 회의를 할 경우 당내 갈등상이 그대로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윤 후보와 이 대표가 강대강 대치를 이어갈 경우 이 대표의 '당무 보이콧' 상황이 장기화할 수도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충남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에게 무리하게 연락하지 않겠다"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당내에서는 위기감이 증폭되는 분위기다.

김기현 원내대표와 정진석 국회부의장, 주호영 권영세 권성동 서병수 의원 등 주요 중진 의원들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후에도 회의를 갖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권영세 의원은 통화에서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지금보다 더 직접적인 소통의 노력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재선 의원들도 이날 만나 현 상황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재선 모임에 참석한 김성원 의원은 통화에서 "국민들이 우리 당을 봤을 때 얼마나 답답하고 한심하겠나"라며 "하루빨리 자중지란 상황을 정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홍준표 의원은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현재 당 상황에 대해 "이 대표는 윤 후보가 정치 미숙아로 보이고 윤 후보는 이 대표가 어린애로 보이니 충돌하는 것"이라며 "서로가 서로를 인정하면 되는데"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윤 후보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지적과 함께 이 대표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지금 당 대표가 가장 열심히 해야 할 일이 선거에 이기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를 측면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장성민 전 의원은 SNS에서 "당 대표의 셀프 태업은 정권교체의 훼방꾼으로 비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번 사태가 극적으로 봉합될 가능성도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

대선을 앞두고 '정권교체'를 바라는 당 지지층에서 분열상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윤 후보나 이 대표 모두에게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한편 이 대표 측은 이날 "홍보본부의 업무 분담 및 인사와 관련해 시중에 떠도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고, 관련 논의 자체가 없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홍보 업무 분담을 놓고 홍보·미디어 전략을 총괄하는 이 대표와 윤 후보 측이 갈등을 빚었다는 이야기가 돌자 이를 부인한 것이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