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 “코로나 확산세 우려, 市는 적극 대응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처음으로 5,000명대를 돌파한 데 대해 서울시에 적극적인 대응방안 마련을 요청했다고 1일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전날보다 5,123명 늘어난 45만 2,350명으로 집계됐다. 일일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선 것은 사태 발생 이후 처음이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은 5,075명, 해외유입은 48명이며, 이 중 서울지역 발생자는 2,212명이다.

이에 따라 김인호 의장은 의료현장 상황을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위중증환자 병상 및 대기환자 재택치료 관리 상황을 살피고 의료진의 건강 보호 및 처우 개선에도 힘써달라는 내용이다.

김 의장은 “가장 큰 걱정은 병상 가동률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는 점이다. 배정 대기자 숫자도 늘어나고 있는 만큼, 병상 확보 및 재택치료자에 대한 해법이 다각도로 모색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병상 여력이 이만큼 좋지 않다면 의료현장은 이보다 더한 상황에 몰려있을 것”이라면서 “지난 2년간 높은 수준의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상상할 수 없을 만큼 고강도 근무를 이어오고 있는 의료진에 대한 처우 개선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규 인력 확충, 근무시간 대비 임금 현실화, 건강보호 및 심리치료 마련 등 실질적인 의료진 처우 개선안이 마련되고 이번 예산안에 반영돼야 한다. 시의회도 예결위 심의 과정에서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오세훈 시장은 공공기관장 인사에 시간을 낭비할 때가 아니라 공공의료현장과 방역현장 전반에 걸친 인사 및 처우 개선부터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의장은 선별진료소를 대폭 확대해 시민들의 검사 편의성과 처리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시민들이 멀리 있는 선별진료소를 찾아가지 않고 거주지 가까이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검사 편의성과 신속성을 높여야 한다. 동주민센터를 선별진료소로 활용한다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동주민센터에서 신속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다면 추가적인 접촉도 줄일 수 있고, 단순 의심자도 쉽게 찾아가 검사를 받을 수 있어서 확산세를 늦추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확진자 치료와 선별검사만큼 중요한 것이 예방이라고 강조하며 공공기관 재택근무 활성화와 부스터샷 국비 집행을 강하게 요청했다.

김 의장은 “공공기관이 솔선수범하여 재택근무를 상시화해야 한다. 시스템적으로 미비한 점이 있다면 빠른 시일 내에 개선해 재택근무에 어려움이 없도록 근무환경을 바꿔나가야 하고 서울시도 예외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예방접종 시행비는 국비로 집행해야 한다. 이미 지방은 방역 및 국민지원금 지출로 재정이 많이 열악해진 상태인데, 접종 관련 비용까지 지방에 전가된다면 향후 백신 접종이 원활하게 이뤄지기 어렵다”면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며 부스터샷 접종이 강하게 요구되는 현 상황을 고려하면, 내년도 부스터샷 접종까지 전액 국비로 집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현재까지 국내 백신 1차 접종자는 82.9%, 2차까지 접종완료자는 79.9% 수준이다.

김 의장은 시민들에 대한 위로와 당부도 전했다.

그는 “회복을 준비하는 연말연시를 바랐지만 상황이 녹록지 않다. 하지만 국가와 지방정부의 강력한 대응 노력에 성숙하고 지혜로운 시민의식이 더해진다면, 이번 고비도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일상회복의 첫발을 어렵게 내디딘 만큼, 철저한 위생관리와 자발적인 거리두기로 한 번 더 고비를 이겨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