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일본 정부, 강제징용 배상 판결 속히 이행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일 페이스북에 글 올려 日 정부 비판
“미쓰비시, 계속 항고하며 시간 끌어”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달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일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3년 전 11월 29일,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대법원은 원고 승소 판결을 한 바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5년 넘게 이어졌던 지난한 재판 과정의 고통도 승소 판결로 종지부를 찍을 줄 알았지만 강제징용 피해자들은 소송 시기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미쓰비시 측이 대법원의 판결에도 위자료를 지급하지 않고 버티다 자산 압류나 매각 명령이 내려지면 계속 항고하는 수법으로 시간 끌기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 후보는 일본 정부를 정면으로 겨냥해 “대법원판결 이후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에 지속적으로 ‘경제보복’을 시사하면서 재판 결과를 부정하고 있다”며 “일제강점기 강제징용의 역사는 외면한다고 사라지지 않는다. 대법원판결을 인정하는 전제 위에서 문제 해결 방법을 다시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도 이 후보는 “가해 기업과 피해 민간인 사이에 이미 이뤄진 판결을 집행하지 말자고 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그것을 인정하는 전제 위에서 문제해결점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진심 어린 사과로 피해자들의 고통에 답해야 하며, 배상 이행의 현실적인 방안을 신속히 찾아야 할 것”이라며 “우리 정부도 더 적극적으로 해결에 나서야 한다. 외교 갈등을 회피하는 동안 고령의 피해자 다섯 분 중 두 분이 고인이 됐다.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