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규확진 5천123명, 첫 5천명대···위중증도 723명 연일 최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코로나19 선별검사소.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달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이후 꼭 한 달 만인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천명선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1월 국내 코로나19 사태 시작 이후 첫 5천명대로, 지난달 24일(4천115명) 4천명대에 진입한 지 1주일 만에 5천명대로 올라서면서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천123명 늘어 누적 45만2천35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천32명)보다는 2천91명이나 늘어난 데다 직전 최다 기록인 1주일 전 수요일(11월 24일·4천115명)보다도 1천8명 많다.

5천명대 확진자는 국내에서 첫 환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1년10개월여, 정확히는 681일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천75명, 해외유입이 48명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서울이 2천212명, 경기 1천576명, 인천 322명 등 총 4천110명(81.0%)으로 수도권에서도 역대 최다 확진자가 나왔다.

비수도권은 부산 142명, 경남 126명, 강원 105명, 경북 97명, 충남 95명, 대구·대전 각 86명, 전북 50명, 충북 48명, 전남 40명, 광주 29명, 제주 27명, 세종 19명, 울산 15명 등 총 965명(19.0%)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2천222명, 경기 1천582명, 인천 326명 등 수도권이 4천130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최근 1주간(11.25∼12.1)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천937명→3천898명(당초 3천899명에서 정정)→4천67명→3천925명→3천308명(당초 3천309명에서 정정)→3천32명→5천123명으로 하루 평균 3천899명꼴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3천870명이다.

방대본은 지난 9월 25일 경기, 지난달 26일 서울과 29일 충남에서 각각 오신고 및 중복집계 사례 1명씩 총 3명을 누적 확진자 집계에서 제외했다.

신규 확진자가 폭증하는 가운데 위중증 환자도 700명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날 기준 위중증 환자는 직전 최다 기록이었던 전날(661명)보다도 62명 증가한 723명이다.

위중증 723명 중 610명이 60대 이상으로 전체 위중증 환자 가운데 고령층 환자 비율이 84.4%에 달했다. 그 밖에 50대 66명, 40대 25명, 30대 17명, 20대 1명, 10대 3명, 10세 미만도 1명이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전날 34명이 늘어 누적 3천658명이 됐다.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1%다. 지난달 1일 0.78%였던 누적 치명률은 한 달 새 연일 30∼50명대 사망자가 쏟아지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신규 사망자 전원은 60대 이상으로, 이 중 18명은 80세 이상, 8명은 70대, 8명은 60대다.

더욱이 전날 국내에서도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40대 부부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의심사례로 처음 보고되면서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9시께 확인될 예정이며, 실제 오미크론 변이 유입 사례로 밝혀질 경우 추가 전파 가능성이 우려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