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엔지니어링, 2조원 규모 사우디 플랜트 수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 JV(조인트벤처)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로부터 약 2조원 규모의 초대형 가스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현대건설과 JV를 이뤄 이 사업에 참여했다. 수주 금액은 약 2조원 규모다. 회사별 지분율은 현대엔지니어링(주관사) 55%, 현대건설 45%다.

이 프로젝트는 자푸라 가스전에서 생산되는 가스를 처리하는 설비와 황회수설비를 건설한다. 사우디 담만 남서쪽 150km에 위치한다. 현대엔지니어링 JV는 황회수설비 패키지와 유틸리티 기반시설을 담당한다.

이번 수주는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이 한 팀을 이뤄 대형 플랜트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이 바탕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두 회사는 지난 2016년 약 29억달러 규모의 ‘쿠웨이트 알주르 액화천연가스(LNG) 수입 터미널 프로젝트’를 수주해 성공적으로 준공한 바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전통적 수주 텃밭인 중동지역에서 현대의 기술력과 사업 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한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