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미크론 첫 보고 의사 “증세 가벼워···델타와는 달랐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남아공 의사협회 유튜브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을 처음으로 보고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사가 감염자의 증상이 주로 피로감과 두통 등 경증이었고 델타 변이와는 다른 양상이었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의 존재를 처음 보건당국에 알린 남아공 의사 안젤리크 쿠체는 30일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의 증상에 대해 이같이 전하고 오미크론이 가벼운 증상을 일으키는 만큼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쿠체는 남아공 행정수도 프리토리아의 개업의이면서 남아공 의학협회장이기도 하다.

그는 수 주일간 코로나 감염자가 병원에 오지 않았지만 지난달 18일(현지시간)부터 코로나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환자들은 두통과 근육통을 호소했고 때로 목이 따갑다고 하거나 기침을 하기도 했다.

쿠체는 이 환자들의 증세가 델타 변이로 인한 증세와 너무 다르다고 생각했다.

델타는 환자의 맥박을 빠르게 하고 결과적으로 산소포화도를 떨어트려 후각과 미각을 마비시키는 특성이 있는데, 이들 환자에게선 그런 증상이 없었다는 것이다.

그는 바로 정부의 코로나19 의료 자문 위원회에 이를 알렸고, 그 다음주에 오미크론 변이가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쿠체는 "나는 이 증상이 델타 변이로 인한 것일 수 없다고 생각했다"라며 "이 변이는 오히려 베타 변이와 비슷하거나 전혀 다른 변이일 수 있다고 봤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변이가 그냥 사그라들지는 않겠지만 경미한 증세만 일으킬 것으로 바란다"라며 "지금으로선 우리가 충분히 이 변이를 제어할 수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남아공에선 백신 접종자 중에서 오미크론 변이 돌파 감염 사례가 적지 않게 보고된 것으로 전해진다.

남아공 정부 백신자문위원장 배리 슈브는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백신 완전 접종자 중에서도 많은 이가 오미크론 변이에 돌파 감염됐다"면서도 "지금까지는 이들의 증세가 가벼웠다"라고 말했다.

쿠체의 환자들은 대부분 젊은층이었다. 그는 백신을 접종한 66세 감염자도 있었지만 증세는 경증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세계 의료 기구들은 아직은 오미크론 변이의 병원성 등에 대한 섣부른 판단을 경계하고 있다.

아직 바이러스 변이에 대한 정확한 분석이 이뤄지지 않은 만큼 오미크론 변이가 경증만 일으킬 것이라고 단정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입을 모은다. 오히려 백신 접종을 막거나 방역의 긴장을 느슨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이 변이에 대한 분석작업을 진행 중인 세계보건기구(WHO)는 변이의 전파력이나 증상에 대해 지금 얘기하는 것은 성급하다고 밝혔다. WHO는 각 국가에 새로운 변이가 코로나19 재확산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오미크론 전파를 막기 위해 검사를 강화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