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BMW 코리아, 12월 ‘뉴 X3 M·뉴 M4 쿠페 M’ 온라인 출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뉴 X3 M 컴페티션 마리나 베이 블루 에디션
뉴 M4 쿠페 컴페티션 M xDrive 퍼스트 에디션

이미지 확대thumbanil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내달 7일 오후 3시, 12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2종을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12월 모델은 ‘뉴 X3 M 컴페티션 마리나 베이 블루 에디션’과 ‘뉴 M4 쿠페 컴페티션 M xDrive 퍼스트 에디션’으로, 온라인 판매 채널인 ‘BMW 샵 온라인’을 통해 판매된다.
 
BMW 뉴 X3 M 컴페티션 마리나 베이 블루 에디션은 이달 BMW 코리아가 국내에 선보인 M 하이 퍼포먼스 모델 뉴 X3 M 컴페티션의 출시를 기념하는 모델로 총 9대만 한정 판매된다.
 
뉴 X3 M 컴페티션 마리나 베이 블루 에디션은 차체 외부에 M 모델 전용 색상인 M 마리나 베이 블루 컬러가 적용되고 카본 미러 캡, 21인치 V 스포크 휠 등이 장착돼 한층 특별하고 스포티한 감각을 강조한다. 블랙과 미드랜드 베이지 두 가지 컬러가 조화를 이룬 실내에는 뛰어난 고급감과 부드러운 촉감을 자랑하는 메리노 가죽 및 알칸타라 내장재가 적용된다.
 
엔진룸에는 최고출력 510마력, 최대토크 66.3kg·m를 발휘하는 M 트윈파워 터보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이 탑재되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3.8초 만에 가속한다.
 
여기에 어댑티브 M 서스펜션과 M 스포츠 디퍼렌셜, M 컴파운드 브레이크 등이 함께 적용돼 스포츠카 수준의 주행성능을 발휘하며 BMW 레이저라이트,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 하만 카돈 사운드 시스템 등의 편의사양도 기본 탑재된다. 뉴 X3 M 컴페티션 마리나 베이 블루 에디션 가격은 부가세 및 개소세 포함하여 1억1840만원이다.
 
이어 이달에는 BMW 뉴 M4 쿠페 컴페티션 M xDrive 퍼스트 에디션이 BMW 샵 온라인을 통해 판매된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번 모델을 통해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뉴 M4 컴페티션 M xDrive는 라인업 최초의 사륜구동 모델로 최고출력 510마력, 최대토크 66.3kg·m을 발휘하는 M 트윈파워 터보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과 M xDrive 시스템이 탑재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무려 3.5초에 불과하며, 후륜구동 또는 사륜구동으로 완벽히 전환 가능한 M xDrive와 뒷바퀴 좌우에 전달되는 동력을 능동적으로 분배하는 액티브 M 디퍼렌셜 덕분에 BMW M 특유의 극한의 운전 재미를 고스란히 누릴 수 있다.
 
이와 함께 트랙 주행을 고려한 앞 19인치, 뒤 20인치 M 단조 휠과 일상 주행부터 트랙 주행까지 폭넓은 주행 환경을 소화하는 어댑티브 M 서스펜션, 정교하면서도 안정적인 제동 성능을 자랑하는 M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시스템 등이 기본으로 탑재돼 더욱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BMW 뉴 M4 쿠페 컴페티션 M xDrive 퍼스트 에디션은 차체 외부에 어반 그린 컬러가 적용되고, 실내에는 M 카본 파이버 인테리어 트림, M 레더 스티어링 휠 및 M 레더 메리노 가죽으로 마감된 카본 버킷 시트가 기본 장착돼 레이싱 감성을 제공한다. 가격은 부가세 및 개소세 적용하여 1억4010만원이며, 국내에 단 8대만 한정 판매된다.
 
BMW 관계자는 “온라인 한정 모델만을 선보이는 BMW 샵 온라인은 오프라인 전시장에서는 볼 수 없는 희소가치가 높은 모델들을 구매할 수 있는 유일한 통로다”라며 “온라인에서만 단독으로 판매하는 모델을 매달 선보이며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BMW 코리아는 이달 25일 순수전기 SAV iX3를 BMW 샵 온라인을 통해 출시했으며 출시하자마자 120대가 한시간만에 완판 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관련태그

#BMW

#한상윤

#자동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