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 ‘1만4000쌍 무료 결혼식’ 백낙삼씨에 의인상 수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 54년간 경제적 형편이 어려운 부부 1만4000쌍의 무료 결혼식을 지원한 경남 마산 신신예식장 대표 백낙삼(89)씨 부부가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그룹

지난 54년간 경남 마산에서 경제적 형편이 어려운 부부 1만4000쌍의 무료 결혼식을 지원한 신신예식장 대표 백낙삼(89)씨가 ‘LG의인상’을 수상했다.

LG그룹 산하 LG복지재단은 백낙삼씨와 경기 화성시 마도면 쌍송3리 이장 박화자(60)씨, 안현기(24)씨 등 3명을 LG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백낙삼씨는 1967년부터 마산에서 예식장을 운영하며 형편이 어려운 예비부부들이 최소한의 비용으로 결혼식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백씨는 가난 때문에 결혼식을 미뤘던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돈이 없어 결혼식을 하지 못하는 예비부부들로부터 사진 값 외에는 대관료를 비롯한 예식비용을 받지 않았다.

이 같은 방식으로 지난 54년간 무료 결혼식을 지원한 부부는 총 1만4000쌍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씨와 그의 아내는 무료 결혼식을 이어나가기 위해 80세가 넘는 고령임에도 예식장 건물 관리와 청소, 주차까지 모두 직접 챙기고 있다.

백씨는 “저처럼 돈이 없어 결혼식을 올리지 못하는 분들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하루하루 운영하다 보니 어느덧 50년이 흘렀다”며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예식장을 잘 운영하고, 남은 여생은 아내와 함께 결혼시킨 부부들이 잘 살고 있는지 한 번쯤 가서 만나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다른 수상자인 박화자씨는 지난 12년간 매일 폐품을 수집해 얻은 수익금으로 경제적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돕고 있다.

박씨는 2009년 마을 이장으로서 명절을 맞아 불우이웃을 도울 방법을 찾다가 폐품을 판 돈을 면사무소에 기부한 이후 최근까지 폐품을 수집해 총 4000만원 이상을 저소득가정 학생 등에게 기부했다.

박씨는 최근 암 판정을 받았음에도 항암치료를 받으면서 폐품 수집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수상자 안현기씨는 브레이크가 풀려 돌지하던 차량을 본인의 차로 막아 대형 인명피해를 예방했다.

안씨는 지난 9월 30일 오후 2시 30분경 충북 충주시내에서 운전자가 잠시 내린 사이 브레이크가 풀린 차량이 왕복 6차선 내리막길에서 빠른 속도로 교차로를 향해 돌진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차가 그대로 돌진할 경우 길을 건너던 행인들이 다치는 등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한 안씨는 즉각 자신의 차로 달리던 차량을 막고 멈춰 세워 인명피해를 막았다.

LG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베푸는 삶을 선택한 두 분의 이웃사랑 정신과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차량을 막은 시민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고자 한다”고 수상자 선정 배경을 밝혔다.

한편 LG의인상은 지난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한 상이다. 2018년 구광모 회장이 취임한 이후에는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한 일반 시민으로 시상 범위를 확대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LG

#의인상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