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3분기 은행 부실채권비율 0.51%···5분기 연속 역대 최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감원 자료

올해 3분기 말 기준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이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30일 ‘2021년 9월말 국내은행 부실채권 현황’을 내놓고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이 0.51%로 전분기말대비 0.03%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저 수준이다.

부실채권은 11조9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3000억원 줄었다. 기업여신이 10조3000억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대부분(86.2%)을 차지하며 가계여신(1.5조원), 신용카드채권(0.1조원) 순이었다.

신규발생 부실채권은 2조9000원으로 전분기(2.6조원) 대비 2000억원 늘었다. 기업여신 신규부실이 2조3000원으로 전분기(2조원) 대비 3000억원 증가했다. 가계여신 신규부실은 5000억원으로 전분기와 유사했다.

부실채권 정리 규모는 3조1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조1000억원 줄었다. 상·매각으로 1조2000억원을 정리했고 여신 정상화 규모 1조원, 담보 처분을 통한 회수 규모가 8000억원으로 나타났다.

부문별로도 대부분 부실채권 비율이 줄었다. 기업여신은 전분기말 대비 0.04%포인트 하락산 0.72%로 집계됐다. 중소기업여신에서 부실채권 비율이 전분기말 대비 0.05%포인트 하락하면서 크게 줄었다.

은행별로도 대부분 부실채권비율이 더 줄었다. 이 가운데 지방은행 중 대구은행(0.01%포인트), 제주은행(0.04%포인트), 전북은행(0.01%포인트)은 부실채권 비율이 소폭 늘었다.

은행권 대손충당금적립률은 은행권 평균 156.7%로 전분기 말 대비 1.6%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전년동월말대비해서도 26.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