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플라자 호텔, 도원·주옥서 스타셰프와 갈라디너 진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제공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전환되면서 사적 모임이 활발해지자 플라자 호텔은 단 하루 동안 갈라디너를 선보인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대표이사 김형조)의 플라자 호텔은 45년 전통의 특급호텔 최초의 중식당 ‘도원’과 2022년 미쉐린 가이드 서울에서 2스타를 획득한 한식당 ‘주옥’등을 운영 중이다. 이번 갈라디너는 ‘두 개의 시선, 주옥 같은 도원’이라는 부제로 중식과 한식 스타 셰프가 펼치는 컬래버레이션 미식을 경험할 수 있다.

제철, 희귀, 지역, 최고급, 특수라는 5가지 키워드를 바탕으로 마련된 갈라디너는 츄셩뤄, 신창호 등 2명의 수석 셰프가 한 접시에 예술적 감각과 아이디어로 풀어냈다. 메뉴는 중식과 한식의 창작요리 9코스로 구성되어 있으며, 와인 3잔을 페어링 해준다. 특히 제주를 비롯한 울릉도, 독도를 돌며 발굴한 울릉약소(울릉도산 한우), 독도새우, 제주 자연산 붉바리를 당일 공수해 사용하는 맡김차림(일식의 오마카세 형식) 형식으로 선보이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두 개의 시선, 주옥 같은 도원’12월 2일 하루만 2부제로 진행하며 최대 30명만 이용 가능하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담당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이 미식 경험으로 이어지면서 중식당 도원의 코스 예약 비중은 2019년 65% 대비 2021년 75%로 상승할 정도로 고가 메뉴에 대한 고객 니즈가 늘고 있다”라며 “이번에 진행하는 갈라디너도 1인 38만원이라는 고가임에도 벌써 80%이상 예약이 완료됐다. 앞으로도 다양한 미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메뉴와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이라고 말했다.

김다이 기자 day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