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위드 코로나' 이후 서울 확진자 2배·사망자 4배 급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이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서울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배로 늘고, 사망자도 4배로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의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위드 코로나 직전인 10월 24∼30일 662.1명에서 지난주(11월 21∼27일) 1천605.7명으로 2.4배로 늘었다.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1월 첫째 주(10월 31∼11월 6일) 848.3명에서 896.6명→1천237.4명→1천605.7명으로 3주 연속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해왔다.

주간 사망자 수 역시 위드 코로나 이후 급증세를 보였다.

10월 24∼30일 총 32명(하루 평균 4.6명)이었던 주간 사망자 수는 이후 32명→48명→76명에서 지난주 120명(하루 평균 17.1명)으로 급증했다. 위드 코로나 직전과 비교하면 3.7배 증가한 셈이다.

같은 기간 주간 사망률 역시 0.7%에서 1.1%로 뛰어올랐다.

지난주 사망자 120명 중 60세 이상이 118명(98.3%)으로, 주로 기저 질환이 있는 고령자였다. 사망자의 감염경로로는 병원 및 요양시설이 56명으로 가장 많았다.

확산세와 관련된 지표는 위드 코로나 이후 연일 악화하고 있다.

지난주 위중증 환자 수는 하루 평균 222.4명으로 2주 전(199.2명)보다 23.2명 증가했다.

확진자 가운데 중증으로 이어질 위험이 높은 65세 이상의 비율은 2주 전 27.1%에서 지난주 25.0%로 다소 줄었으나 지역 내 숨은 감염자와 관련 있는 '감염경로 조사 중 사례' 비율은 36.6%에서 40.7%로 증가했다.

지난주 집단감염 발생 유형은 시장을 포함한 기타 다중이용시설 관련이 696명으로 가장 많았다. 시장에서만 60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어 병원 및 요양시설 374명, 교육시설 및 직장 73명, 실내체육시설 59명 순이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