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미크론’ 진원지 남아공, 일주일 만에 확진자 3.6배 급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남아공 공항 항공편 취소.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각) 신규 확진자 수가 3220명으로 9월 18일 이후 두 달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대부분은 수도권 하우텡(81.99%)에서 발생했다.

최근 남아공의 신규 확진자 수는 23일 312명, 24일 868명, 25일 2456명, 26일 2828명, 27일 3220명으로 늘었다. 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일주일 전과 비교했을 때 3.63배로 급증했다.

검사 건수 대비 확진 비율(양성률)도 높아졌다. 이날 검사자 3만4880명 중 32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양성률은 9.23%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9.15%)과 비교해 증가한 수치다. 이틀째 수검자 10명 중 한 명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이틀 전인 25일 이 비율은 6.47%였고, 24일에는 3.60% 수준에 머물렀다. 앞서 19∼22일 양성 비율은 2∼3% 수준을 보였다.

NICD 측은 “지난 22일 오미크론을 처음 검출했다”면서 “하우텡에서 발생 빈도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알렸지만, 신규 확진자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확진자 수는 밝히지 않고 있다.

앞서 남아공의 이같은 확진자 급증세를 설명하기 위해 현지 과학자들이 바이러스 표본을 분석, 자국 내 6건의 오미크론 확진 사례를 최초로 파악했다. 남아공 과학자들 사이에서는 신규 확진의 최대 90% 정도가 오미크론에 의한 것이라는 추정도 나오고 있다.

김다이 기자 day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