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토부, 신길2구역 등 5곳 2차 예정지구 지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길10구역 재건축 사업은 기존 5층 높이 13개동 518가구 단지를 아파트 800여 세대로 정비하는 사업으로 공사비는 2000억원 규모다. 1974년 입주를 시작해 올해로 딱 48세가 된 남서울아파트는 서울에서 안전진단 E등급을 받고도 아직 철거되지 않은 유일한 주택인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사진 = 김소윤 기자

서울 영등포구 신길2구역 등 5곳이 정부가 추진하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예정지구로 지정된다.

28일 국토교통부는 ‘3080+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2·4 대책)에 따라 신길2구역·도봉구 쌍문역 서측·제물포역 인근·부천 원미사거리 북측, 덕성여대 인근을 각각 2차 예정지구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가 지난달 서울 증산4·연신내역·쌍문역 동측·방학역 등 4곳의 후보지를 1차 예정지구로 지정한다고 발표한 데 이은 2차 지정이다.

1·2차 예정지구에서 사업이 확정되면 총 1만4천가구 주택공급이 진행될 전망이다.

도심복합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이 주도해 역세권과 저층 주거지, 준공업지역 등 도심 내 노후 지역을 개발해 신축 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신길2구역은 뉴타운 해제로 장기간 개발이 지연된 저층 주거밀집지역이다. 이번 도심복합사업을 통해 용적률이 285%까지 완화돼 총 1326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선다.

쌍문역 서측지구는 1088가구, 제물포역 인근은 3410가구, 원미사거리 북측은 1678가구, 덕성여대 인근은 976가구 규모로 각각 개발된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