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송영길 “3·4선 의원은 ‘하방’, 재선은 ‘전면’···기동성 선대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6일 선대위 쇄신 방향으로 ‘속도감’ 강조
“국민의힘, 용병 데려다 써 보수 정체성 해체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선거대책위원회 쇄신 방향과 관련해 “3선, 4선(의원)은 하방해서 지역을 뛰게 하고 재선을 전면에 내세워 속도감 있게 끌어가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개선 방향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기동성 있는 체제를 만들고 당과 후보와 선대위 간 의사소통 시간을 단축시키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가 밝힌 쇄신 방향은 이미 전날 재선 김영진 의원과 강훈식 의원이 각각 당 사무총장과 전략기획위원장에 발탁되며 현실화 됐다. 송 대표는 “집권 여당 사무총장이 재선 의원이 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며 “추가 인선을 논의하고 있고 다음 주 정도에 구체화하는 것을 목표로 후보와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송 대표는 국민의힘을 게르만 용병 출신 오도아케르에 멸망한 서로마 제국에 빗대기도 했다. 송 대표는 “용병을 데려다 씀으로써 국민의힘의 보수 정체성이 앞으로 해체될 것”이라며 “내부의 갈등이 발생할 것이라고 본다. 평생 검사한 분이 특정 당을 끌고 가기에는 무리”라고 전망했다.

‘용병’인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는 “자기 당에서 성장한 분이 아닌, 자기 당 대통령을 두 명이나 구속했던 사람을 후보로 함으로써 저 당이 지속성을 유지하기 힘들게 됐다고 본다”고 했다.다만 “문재인 정부 검창총장에 임명됐던 분이 어찌 됐든 저희의 부족함으로 야당의 대선후보가 됐다는 것은 저희가 돌이켜서 반성해볼 점이 많다는 것이 일관적인 메시지"라며 “저희에 대한 미움이 반사적으로 표현된 것이다. 이 후보가 이끄는 대한민국 대전환에서는 문재인 정부를 계승하되 부동산 등 불만을 해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