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우리집 개·고양이는 어디가 가장 많이 아플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반려인들의 병원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펫보험이 출시된 지 3년이 지났습니다. 지금까지 반려동물들이 어떤 질환으로 얼마만큼의 보험 혜택을 받았는지 알아봤습니다.

2018년 10월 출시 후 3년간 펫보험에 가입한 반려견은 4만여 마리입니다. 보험에 가입된 개 품종은 토이푸들, 말티즈, 포메라니안 등의 순으로 많았습니다.

반려견 보험보다 조금 늦은 2019년 4월에 출시된 반려묘 보험에는 약 5,000마리의 고양이가 가입됐는데요. 코리안숏헤어 품종의 가입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가입 지역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이 50% 정도로 많았고, 계약자는 여성이 76%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계약자의 연령대는 반려견이 40대, 30대, 20대 순, 반려묘는 30대, 20대, 40대 순이었습니다.

보험금이 지급된 질환은 개냐 고양이냐에 따라 달랐는데요. 개의 경우 위·장염이 3,637건으로 가장 많았고, 외이도염 3,559건, 구토 3,375건, 피부염 2,924건, 슬개골 탈구 2,537건 등의 순이었습니다.

개의 질환에 따른 보험금 총 지급액은 슬개골 탈구 관련이 약 17억 8,000만원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밖에 이물 섭식 4억 4,000만원, 위·장염 4억 2,000만원, 급성췌장염 4억원 등의 순으로 지급액이 많았지요.

고양이의 경우 구토 235건, 위·장염 176건, 결막염 175건 순으로 보험금 지급 건수가 많았습니다. 지급액도 구토 3,100만원, 위·장염 3,000만원, 방광염 2,600만원 등의 순이었습니다.

지금까지 반려동물 보험 현황을 알아봤습니다. 동물은 건강보험 적용이 안 되기 때문에 병원비가 부담스러울 수 있습니다. 보험을 들어둔다면 반려동물이 아플 때 요긴하게 쓸 수 있겠지요.

단 슬개골과 고관절 질환은 가입 1년 후부터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 아픈 뒤에 가입하려면 늦는 셈이지요.

어떤가요? 우리집 반려동물의 병원비가 걱정된다면, 보험을 고려해봐도 되겠지요?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반려동물

#펫보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