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은, 올해 물가상승률 2.3%로 상향···“상단 기간 목표치 웃돌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경제성장률 기존 전망치 4.0% 유지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은행이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전망치를 각 2.3%, 2.0%로 상향했다.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은 올해 연 4.0%, 내년 3%로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한은 금통위는 성장세가 지속되고 물가가 목표수준을 상당 기간 상회할 것으로 예상돼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적절히 조절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를 열고 올해 소비자물가 전망치를 2.1%에서 2.3%로 상향 수정했다. 내년 물가도 1.5%에서 2.0%로 조정했다. 2023년 소비자물가는 1.7%로 전망했다.

한은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석유류 가격 상승폭 확대, 지난해 공공서비스가격 하락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3%대 초반으로 높아졌다”며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도 2%대 중반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대 후반으로 높아졌다”면서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월 전망경로를 상회하여 2%를 상당폭 웃돌다가 점차 낮아져 내년중 연간으로 2%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이며, 근원인플레이션율은 1%대 후반 수준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GDP성장률은 기존 전망치를 유지했다. 지난 8월에 전망한 대로 올해 4%, 내년 3% 수준을 보일 것으로 진단했다. 오는 2023년 성장률은 2.5%다.

한은은 “설비투자가 글로벌 공급차질에 영향을 받으며 다소 조정됐지만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민간소비가 백신접종 확대, 방역조치 완화에 힘입어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며 “고용 상황은 취업자수 증가가 지속되는 등 개선세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국내경제가 수출과 투자가 양호한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민간소비 회복세가 강화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부연했다.

한은 금통위는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의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양호산 성장세를 지속하고 물가가 상당기간 목표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적절히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