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與 당직자 일괄 사퇴에 “민생 우선 대원칙에 내린 용단 감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윤관석 사무총장, 박완주 정책위의장 등 일괄 사퇴
“선대위, 국민 기대 신속히 반응하는 방향으로 슬림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당직자 총사퇴와 관련해 “민주당과 선대위가 처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서, 국민 우선 또 민생 우선이라는 대원칙에 따라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서 모든 것을 내려놔 주신 용단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며 “선대위를 구성은 국민과 당원들이 이재명이라고 하는 사람을 후보로 선출한 이유, 즉 변화와 혁신이라는 기대를 충족할 수 있도록 당직 인선 문제도 당 대표와 협의해서 잘 정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실 정무직 당직자의 거취 문제는 제가 요구하지는 않았고 다만 그런 움직임이 있다는 얘기는 얼핏 들었다”며 “이렇게 결단해 주실 줄은 사실 잘 몰랐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지율과 선대위 또 당직 인선은 관계가 없다”며 “선대위가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이유는 일단은 국민의 목소리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반성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등의 사퇴로 내년 예산 심사에 문제가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일단 사표가 처리된 것은 아니고 사의를 표명한 상태”라며 “실제 어떤 분이 교체될지 또는 유임할지 문제는 당 대표가 당직에 관한 권한을 갖고 계시니까 의견을 내고 또 합리적인 선으로 정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향후 선거 문제도 있기는 하지만 당장 정기국회 내에 업무 처리 문제도 있기 때문에 그 점도 당연히 고려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향후 선대위 인선에 대해선 “제 의견을 당 대표에게 드리고 당 대표가 결정하실 것”이라며 “선대위 슬림화하는 문제는 국민들이 더불어민주당에 기대하는 바를 충족할 수 있도록, 또 신속하게 반응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부합하는 방향으로 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외부 인사 영입에 대해선 “외연 확장을 위한 외부 인사 영입이 매우 중요하다”면서도 “모든 정보를 다 갖고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추천을 우리 국민들도 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윤관석 민주당 사무총장은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당후사의 자세로 새로운 민주당과 대선 승리의 밀알이 되겠다”며 “국민들은 민주당이 더 많은 혁신을 통해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길 요구하고 있다. 이에 민주당 주요 정무직 당직 의원들은 비장한 각오로 새로운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일괄 사퇴의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선대위 쇄신 차원에서 사퇴한 당직자는 윤 사무총장을 비롯해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수석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등이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