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수상태양광, 가장 주목받는 친환경에너지 기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합천댐 수상태양광 현장을 시찰
공사 참여 지역주민, 현장 관계자 격려
“탄소중립, 거스를 수 없는 국제규범”

이미지 확대thumbanil

합천댐 수상태양광 현장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 경남 합천군 합천댐을 방문해 이날부터 발전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합천댐 수상태양광 현장을 시찰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그동안 공사에 참여한 지역주민과 현장 관계자를 격려했다.

합천댐은 2011년 소규모 실증연구를 거쳐 2012년 세계 최초로 댐 내 수상태양광을 상용화한 곳이다.

당시에는 0.5MW 수준에 머물렀으나 이번에 발전을 시작한 합천댐 수상태양광은 설비용량 41MW의 국내 최대 규모이자 지역주민이 참여하여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성공적인 재생에너지 사업모델로 탈바꿈했다.

합천댐 수상태양광(41MW)이 매년 생산하는 전력량은 연간 6만 명이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합천군민 4만3천 명이 가정용으로 사용하고도 남는 전력량이다.

또한 석탄화력발전을 대체함으로써 연간 미세먼지 30톤과 온실가스 2만6천톤을 감축할 수 있는 환경적으로도 매우 의미있는 시설이다.

문 대통령은 “수상태양광 시찰 현장에서 합천댐 수상태양광은 지역주민도 함께 사업에 투자하고 공사 과정에 참여한 민주적 재생에너지 사업모델의 성공 사례”라며 “앞으로 주민참여형 재생에너지 사업모델이 더욱 확산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댐 수면의 수상태양광 모양이 합천군화(花)인 매화 형상으로 설치되어 있어 댐 주변 경관과 조화를 잘 이루고 있고, 주변의 생태둘레길과 합천의 명소인 해인사 등과 연계하여 합천군의 또 다른 관광명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시찰 후 합천댐 물문화관(합천군 대병면 소재)으로 이동하여 지역주민, 수상태양광 관련 전문가, 공사 관계자 등 20여 명과 함께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청와대는 관계자는 “현장 간담회는 합천댐 주민참여형 수상태양광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생각과 앞으로 수상태양광을 더욱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내 기업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듣고 발전 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목적으로 개최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 모두 말씀을 통해 “합천댐 수상태양광은 지역의 결단과 참여가 성공의 가장 중요한 밑거름”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합천군과 사업에 적극 참여한 지역주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탄소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국제규범이 되었고,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 체계 전환은 미래세대의 생존과 국가 경제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상태양광은 가장 주목받고 있는 친환경에너지 기술의 하나”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한 “수상태양광은 토목공사에 따른 산림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어 녹녹(綠綠) 갈등을 줄이고, 지역주민의 참여를 통한 수익공유 모델을 통해 수용성은 높이며, 재생에너지 발전에 대한 인센티브를 통해 경제성도 보장받는 일거삼득의 새로운 해법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주민참여형 합천댐 수상태양광의 성공 사례를 국내 다른 지역의 수상태양광 사업에 접목하고, 기술개발 투자와 제도 개선 노력도 병행하여 수상태양광이 빠른 속도로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현장 간담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참석 인원을 가급적 최소화하했다고 밝혔다.

회의장 사전 소독, 코로나 백신 2차 접종 완료 또는 회의 전 PCR 검사 결과 음성 확인자만 참석했으며, 참가자 전원 발열체크 및 마스크 착용 등 엄격한 방역체계 하에서 진행됐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