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미국서 돌아온 이재용 “냉혹한 현실 직접 경험···마음이 무겁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열흘간 북미 출장 마치고 귀국
“오랜 파트너들과 미래 대화 나눠”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4일 오후 미국 출장을 마치고 서울김포항공비즈니스센터로 입국한 뒤 취재진 앞에서 출장 소회를 밝히고 있다. 사진=김정훈 기자

미국 출장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4일 “오랜 파트너들과 미래 대화를 나눴고, 시장의 냉혹한 현실도 직접 보고 왔다”는 소회를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4시10분께 열흘 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전세기 편으로 김포공항 내 서울김포항공비즈니스센터로 입국했다.

이 부회장은 취재진이 오랜만에 미국 다녀온 출장 소회를 묻자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던 오래된 비즈니스 파트너들 만나 회포를 풀 수 있었고, 미래에 대한 얘기할 수 있어 좋은 출장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큰 투자 결정에 이은 향후 전망을 물어보자 “투자도 투자지만 현장의 처절한 목소리들, 시장의 냉혹한 현실을 제가 직접 보고 오게 되니깐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이 부회장은 구글 CEO 만나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백악관 방문 때 주요 논의사항에 대한 추가 질문에는 답변 없이 이동했다. 제네시스 G90 차량 탑승 직전에 “고생 많으셨다”고 한 마디 건네고 떠났다.

이 부회장은 지난 14일 캐나다 토론토로 출국한 뒤 미국으로 이동해 모더나, 버라이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구글 등 주요 파트너사 경영진과 만나는 빡빡한 일정을 가졌다.

파트너 고객사와 가진 비즈니스 미팅 외에도 미 의회 의원들 및 백악관 핵심 관계자들을 만나 반도체 공급망 등 사업 현안을 논의했으며, 반도체미주총괄(DSA)과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를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일정을 소화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관련태그

#삼성전자

#이재용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