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넷마블, NFT 전담 조직 구성···가상자산 사업 ‘속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메타버스 VFX 연구소 조감도. 사진=넷마블

NFT(대체불가능토큰)와 메타버스가 최근 게임업계의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넷마블이 NFT 전담조직을 구성했다. 내년 상반기 광명시에 준공을 앞둔 메타버스 VFX 연구소에 전담조직을 구성해 관련 시장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넷마블은 NFT 전담 R&D 조직 설립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장으로는 설창환 넷마블 부사장 겸 최고기술경영자(CTO)가 맡는다.

넷마블 관계자는 “설창환 CTO는 블록체인 분야 업력은 없지만, 넷마블의 최고기술책임자로 R&D 분야의 중추를 담당하고 있다”며 “새로운 산업에 대한 이해도도 빨라 수장을 맡게 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최근 메타버스와 NFT 사업 분야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메타버스에 대해서는 회사에서 적극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NFT와 게임의 연계도 현재 개발 진행중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내년 초 신작 라인업 발표를 통해 설명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NFT 전담 조직 설립 역시 이 같은 계획을 구체화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신설 조직은 넷마블의 개발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가 내년 상반기 준공을 앞두고 있는 ‘메타버스 VFX 연구소’에 마련될 전망이다. 연관 분야를 한 데 모아 연구 및 개발의 요충지로 만들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VFX 연구소는 단일 모션캡처시설로는 국내 최대 규모이며, 모션캡처와 크로마키, 전신 스캐닝 등 메타휴먼 제작 및 메타버스 구현이 가능한 제작 공간 및 최신 장비 시설들로 채워진다.

서우원 넷마블에프앤씨 공동대표는 “메타버스 VFX 연구소는 메타버스 월드 구현에 요구되는 공간, 장비, 인력을 한 장소에 모두 갖춘 최신, 최대 규모의 연구소”라며 “향후 글로벌 메타버스 세계의 새로운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