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두산重, 사모펀드에 두산건설 매각···2850억 규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두산중공업이 재무구조 개선의 일환으로 두산건설의 경영권을 국내 사모펀드(PEF)에 매각했다.

두산중공업은 19일 이사회를 열고 두산건설에 대한 경영권을 더제니스홀딩스 유한회사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더제니스홀딩스’는 큐캐피털파트너스 등으로 구성된 사모펀드다.

두산건설의 제3자 배정방식 유상증자에 참여해 두산건설 발행주식의 54%를 보유하게 되며, 최대주주로서 두산건설의 경영권을 인수하게 된다. 거래금액은 2850억원이다.

나머지 지분 46%는 두산중공업이 계속 보유한다.

두산건설 매각은 지난해 대우산업개발과의 협상이 무산된 지 1년3개월 만이다. 두산건설의 올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은 544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195억원) 보다 3배 가까이 늘며 정상화 단계에 진입했다.

두산건설 지분을 매각하면서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개선도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분석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6월 산업은행, 수출입은행과 재무구조 개선 약정을 맺고 긴급자금 3조원을 지원받았다.

두산중공업은 자구안 이행을 위해 ▲두산인프라코어(8500억원) ▲동대문 두산타워(8000억원) ▲두산솔루스(6986억원) ▲㈜두산 모트롤사업부(4530억원) ▲클럽모우CC(1850억원) ▲네오플럭스 (730억원) 등을 매각했다.

3분기 말 기준 차입금 잔액은 9470억원이다. 두산건설 지분 매각으로 남은 차입금은 7000억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채권단 조기졸업에 성공하면 수소사업과 해상풍력발전, 소형모듈원전(SMR) 등 신사업에 주력할 전망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