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주당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본인 직접 나서서 해명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송영길 “영부인도 후보 못지 않는 검증의 대상”
윤호중 “야당 후보 교체까지 이를 수 있는 중대 사안”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과에 연루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인 김건희씨를 겨냥해 “본인을 향해 제기되는 모든 의문들에 직접 소상히 해명하고 국민 앞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송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단 회의를 열고 “대선 후보의 배우자로서 대단히 부적절하고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영부인은 공직자의 배우자로서 유일하게 공식적인 지위가 부여되고 예산과 공무원이 배속돼서 실질적 역할을 하는 중요한 자리다. 대선 후보 못지않는 검증의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을 향해선 김씨에 대한 조속한 소환 조사를 촉구했다. 송 대표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과 관련해 김건희씨의 10억원 계좌를 관리하던 이정필씨가 검거된 데 이어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또한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며 “주가 조작 혐의가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나고 있음에도 핵심 당사자인 김 씨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도 모자라 대학 강사로 임명될 당시 허위 이력서를 제출했다는 의혹까지 터져 나온 상태”라며 “기존 한림성심대, 서일대, 안양대 이외에 국민대와 수원여대 교원 임명 때도 허위 이력서가 사용됐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송 대표는 김씨의 허위 이력서 논란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표창장 위조’ 사건과 비교하며 “표창장 하나를 가지고 검찰을 총동원해 한 집안을 풍비박산 내고도 그와 비교가 안 되는 본인과 일가의 악질적 비리 혐의에 대해서는 윤석열 총장은 후보는 침묵으로 일관 중”이라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내로남불이 유체이탈급”이라며 “이에 대한 분명한 자기 입장이 필요하다”고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김건희씨가 주가조작의 단순 가담자가 아니라는 것을 뒷받침할 만한 정황과 증거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며 “만약 김건희씨의 주가조작 적극 가담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야당 대선 후보 부인이 선량한 개미들을 잡아먹는 악랄한 개미핥기였던 것이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를 덮기 위해 윤 후보가 자신의 지위를 활용했다면 명백한 직권 남용에 해당할 수 있다”며 “이 경우 야당 후보 교체라는 초유의 사태까지 이를 수 있는 중대 사안”이라고 했다.

민주당 원내부대표단도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김씨에 대한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김승원 의원은 “한 개인의 불법적인 사익추구 행위가 국민을 피해자로 만들었다”며 “사익에 눈이 멀어 국민의 피해에 눈을 감았다면 이미 영부인으로서는 실격”이라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