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늘 ‘2022 수능 예비소집일’···수험생 유의사항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내일(18일)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는 가운데 2022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진다. 지난해 코로나19 유행에 수능이 2주 연기됐던 것과 달리 올해는 연기 없이 예정된 날짜에 시행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국 1천300여 개 시험장에 51만 명에 육박하는 수험생들이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수능 하루 전인 오늘(17일)은 예비소집일이다. 수험생들은 수험표를 수령하고 시험장 위치와 각종 안내사항을 최종적으로 확인하는 날이다. 확진 또는 자가격리 수험생에 한해 직계가족,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친인척, 담임교사 등이 수험표를 대리 수령이 가능하다.

수험생들은 오전 6시 30분부터 시험장에 들어갈 수 있으며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실 입실을 마쳐야 한다. 체온 측정과 증상 확인이 입실 전 이뤄지므로 여유 있게 시험장에 도착해야 한다.

수능은 18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5분(일반 수험생 기준)까지 시행된다.

지난해는 시험 시간 내내 전면 칸막이를 설치했지만 올해는 점심시간에만 3면 칸막이를 설치한다. 칸막이는 2교시가 끝난 후 수험생에게 배부한다. 개인 도시락으로 자리를 벗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식사를 하고, 식사 후에는 설치한 칸막이를 접어서 반납하면 된다,

시험실에는 수험생이 최대 24명만 배치된다. 수험생 중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는 별도로 마련된 시험장에서 시험을 보며, 당일 유증상자도 일반 수험생과 다른 시험실에서 응시한다.

일반시험장은 전국에 1251개 설치된다. 일반시험실은 한 시험실마다 수험생이 최대 24명까지 배치된다. 시험 당일 증상이 있는 수험생은 일반 시험실이 아닌 별도 시험실에서 응시한다.

수능일 자가격리 대상이라면 전국 112곳에 마련된 별도 시험장으로 이동해 시험을 본다. 별도 시험장 안에서도 증상 여부에 따라 시험실이 나뉜다. 확진 수험생은 이미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상태로 시험을 본다.

한편 수험생들은 반입금지 물품 체크리스트도 확인해야 한다. 흑색 연필, 검은색 컴퓨터용 사인펜 외의 필기구는 개인 휴대 불가하고, 휴대 가능물품 외 모든 물품은 매 교시 시작 전에 가방에 넣어 시험실 앞에 제출해야한다. 구체적인 시험장 반입 금지·가능 물품은 교육부 홈페이지에 자세히 나와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