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산업부, 외투기업과 간담회···“제품인증 부담 완화 등 검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외국인투자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제품인증 부담 완화 등의 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외국인투자기업, 주한 외국상의, 관계 부처 등이 참여한 가운데 ‘외국인투자가 자문그룹’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외국인투자가 자문그룹은 외투기업들과의 의사소통을 강화하고 의견을 정책에 반영해 우수한 외국인투자 환경을 조성하고자 구성된 협의체다.

외투기업들은 이 날 회의에서 사업용이 아닌 가정용 제품의 인증 부담을 완화할 것과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미국·유럽·일본·중국 등 주한 외국상의 대표들은 외투기업들의 어려움을 정부가 적극 해소해 주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외투기업들이 언급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탄소 저감 기술개발, 신재생에너지 보급 촉진 등에 외투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여한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세계 경제의 회복과 공급망 불안정을 극복하기 위한 외국인투자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만큼 투자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여 본부장은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통해 공식화한 한국의 탄소중립 목표가 새로운 사업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발상으로 외투기업들이 관련 투자에 적극 동참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올해 외국인투자 규모는 이달 14일 기준 218억5000만달러(약 25조8000억원·신고기준)를 기록하며 작년 연간 실적(207억5000만달러)을 초과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