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에이치피오, 올해 누적 순이익 전년比 24.7% 증가···해외 실적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중국 국제 수입제품 박람회 CIIE(China International Import Expo) 덴마크관. (사진=에이치피오 제공)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에이치피오는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연결 기준) 누적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14.2% 증가한 1167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순이익은 24.7% 늘어난 143억원을 달성하며 호조를 이어갔다.

에이치피오의 매출액 확대는 국내 덴프스(Denps) 사업을 비롯해 해외 자회사, 건강기능식품 전문제조업체 비오팜 등 사업 전반에 걸쳐 이뤄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에이치피오의 별도 매출액(818억원)은 12.2%, 해외 자회사(70억원)는 2.9%, 비오팜(288억원)은 21.0% 성장했다.

에이치피오 관계자는 “해외 자회사의 매출액 증가율이 낮은 것은 지난해 3분기부터 상품매출 없이 자체 브랜드 ‘덴프스’ 제품만 판매하는 사업구조 재편으로 인한 것”이라며 “실제로 해외 자회사의 3분기까지 덴프스 제품 매출액은 작년 44억원에서 올해 70억원으로 50%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출분을 포함할 경우 덴프스 제품의 해외 매출액은 올해 3분기까지 95억원이며, 현재 계약된 금액을 감안할 경우 연말까지 150억원 이상의 매출액이 예상된다”며 “이는 지난해 70억원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수익성 측면에서는 경쟁이 심화된 국내 사업에서 순이익이 10%대 감소세를 보였지만, 해외 사업과 전문 제조업 부문의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 자체 브랜드와 전문 제조업, 해외 사업까지 건강기능식품 산업 내에서 다양한 사업 구조를 구축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해외 사업 등을 중심으로 실적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는 에이치피오는 올해 말 자회사를 통해 프리미엄 반려동물 사료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 상장 공모자금을 활용해 경쟁력 있는 기업인수 등을 추진하는 한편, 건강기능식품 외의 영역에서도 성장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박경보 기자 pkb@

관련태그

#에이치피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