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야구광’ 윤석열, 한국시리즈 1차전 관람하며 시민 소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자칭 '야구광'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야구장을 찾아 시민과 소통했다.

윤 후보는 14일 kt wiz와 두산 베어스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린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야구를 관람했다.

야구 명문으로 유명한 충암고 출신인 윤 후보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학교에 가면 엉덩이 밑에 야구 글러브를 깔고 앉아 수업을 들을 정도"였다며 스스로 '야구광'이라고 부른다.

검사 시절 전국 각지를 돌며 근무한 까닭에 특정 응원팀이 없다고 밝힌 윤 후보는 이날 홈팀인 kt의 1루쪽 응원석에 앉아 시민들과 함께 소통했다.

경기 시작 전 윤 후보는 일부 야구팬들의 요청에 따라 야구공에 사인하거나 기념 촬영에 응하는 모습도 보였다.

경기 시작 후에는 '위드 코로나'로 관중 입장은 가능하지만, 응원가 등 육성 응원이 금지된 탓에 윤 후보는 차분히 자리에 앉아 야구를 관람했다.

다만 홈팀 kt 선수들이 득점을 내거나 안타를 쳤을 때는 주변 야구팬들의 열띤 응원에 따라 박수를 치기도 했다.

또 주변에 앉은 야구 팬들의 요청에 야구공에 사인을 해주기도 했다.

이날 고척스카이돔에는 1만6200명의 야구팬이 찾아와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이번 포스트시즌 두 번째 만원 관중이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