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올해 IPO 공모액 20조 돌파 ‘역대 최고’···‘따상’ 릴레이는 주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크래프톤 공모 청약-NH농협증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게임 ‘배틀그라운드’ 제작사 크래프톤의 일반 청약이 시작된 2일 서울 중구 한 증권사 창구에서 투자자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올해 기업공개(IPO) 공모금액이 20조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다만 연말로 접어들면서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첫날 상한가) 기업이 줄어들고 있고 상장 첫날 수익률도 연초 수준에 못 미치고 있다.

14일 한국거래소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12일까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신규 상장한 기업은 104개사(스팩·리츠 포함)로, 총 공모액은 20조1279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총 공모액(5조9355억원·95개사)의 3.4배 규모다. 특히 기존 역대 최대이던 2010년(10조1453억원)과 비교해도 2배 높은 수준이다.

이는 올해 조 단위의 ‘공모주 최대어’들이 증시에 대거 입성한 덕분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1조4918억원), SK아이이테크놀로지(2조2460억원), 카카오뱅크(2조5526억원), 크래프톤(4조3098억원), 현대중공업(1조800억원), 카카오페이(1조5300억원) 등 6개사의 공모액만 13조2101억원이다.

시장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에서 17개사가 16조8694억원을, 코스닥시장 87개사가 3조2586억원가량을 IPO로 조달했다.

하지만 최근 증시가 부진하면서, 공모주 증시 입성 성적도 다소 떨어지는 모습이다.

올 들어 지난 8월까지 SK바이오사이언스를 포함해 15개사가 따상으로 증시에 입성했지만, 9월 이후로는 현재까지 일진하이솔루스, 지아이텍 2개사만 따상에 성공했다.

카카오페이는 상장 첫날인 지난 3일 공모가 대비 114% 높은 가격에 장을 마쳤지만, 따상에는 실패했다. 또 최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리파인과 지니너스는 상장 첫날 각각 공모가 대비 32%, 33% 낮은 가격에 마감했다.

월별로 보면 상장 첫날 공모가 대비 평균 수익률은 지난 1∼8월까지만 해도 5월(25.09%)을 제외하고 평균 45∼80%대를 유지했다. 하지만 9월 37.32%, 10월 20.50%로 상대적으로 저조한 성적을 보였다.

이달 들어서는 카카오페이와 디어유(156%)가 양호한 성적으로 입성해 상장 첫날 공모가 대비 평균 수익률은 59.92%를 기록 중이다.

전문가들은 최근 코스피가 연일 3000선을 밑도는 등 증시가 불안한 흐름을 보이면서 공모주 투자 수익률도 그에 영향을 받는다고 분석한다.

유경하 DB금융투자 연구원은 “공모 시장은 늘 증시 흐름과 연동될 수밖에 없다”면서 “중국 경기 둔화 영향의 글로벌 확산 가능성이 있고 금리 인상 우려까지 있어 확실하게 수익을 낼 수 있는 곳으로 자금이 몰리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유 연구원은 “다만 주식시장이 굉장히 좋았던 작년에 상장 준비 작업을 한 기업들이 (올해) 상장 작업을 끝냈다”며 “연말이 돼서 분위기가 안 좋아졌지만, 올해 전체로 놓고 보면 공모 시장은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