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장동 특검’ 공방···여 “수사 지켜보고” 야 “당장 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민주 “특검 운운하지 말고 조사 협력해야”
국민의힘 “여론 피하기 위한 국면 전환용 꼼수”

이미지 확대thumbanil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총괄본부장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여야가 ‘대장동 특검’을 놓고 공방만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 결과를 보고 미진하면 특검을 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국민의힘은 당장 도입해 대선 전에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12일 국회에 열린 선대위 총괄본부장단 회의에서 이재명 후보가 조건부 특검을 수용하겠다는 것에 대해 “취지는 현재 진행 중인 검찰·공수처 수사를 다시 한번 강조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공수처 수사를 방해하면서 특검 운운하지 말고 조사에 철저히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날 이 후보는 관훈 토론회에서 “검찰 수사를 지켜보되 미진한 점이 있거나 의문이 남는다면 특검이든, 어떤 형태로든, 진상 규명과 엄정한 책임 추궁이 필요하다는 데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대장동 특검 수용 가능성을 언급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얼마든지 협상할 수 있다”며 “특검을 피하려는 것이 아니라 검찰 수사에 반대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해온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 후보가 강조한 것은 대개 특검이 논의되면 검찰 수사가 중단되는 경우가 있었고, 검찰이 수사를 중단하지 않고 철저하게 계속 수사하라는 의미가 강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부산저축은행 부실 대출 사건을 수사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도 함께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대장동 사건의 첫 시작인 부산저축은행 불법 대출에 부실 수사가 진행됐는데, 당시 대검 중수부 과장이었던 윤 후보에 대해서는 수사가 제대로 안 됐다”며 “윤 후보 아버지 집을 김만배 씨 누나가 매입한 배경까지 함께 수사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협상을 회피한다면서 특검 수용을 재차 압박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이라도 하루 빨리 도입해 최대한 대선 전 결론 내려야 한다”며 “그래야 국민들이 보실 때 선택의 기준이 확실하게 나타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당을 향해 “국민 여론을, 소나기를 피하고자 잠시 또 그냥 속임수 쓰는 것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며 “적당히 여론을 무마하면서 마치 특검을 수용할 듯한 자세를 보여 결국은 피해 나가기 위한 국면 전환용 꼼수”라고 비판했다.

김도읍 정책위의장도 “이 후보가 말한 조건부 특검의 조건이 수용됐다”며 “국민 70% 이상이 특검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만큼 이 후보는 아무 조건 없이 특검을 수용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