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회 윤리위, 성일종·박덕흠·이상직·윤미향 징계요구안 상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11일 오후 비공개로 전체 회의를 열어 무소속 윤미향, 박덕흠, 이상직 의원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안을 상정하고 심의에 본격 착수했다.

윤리특위는 이날 이들 4명 의원의 징계안을 전체회의에 상정한 직후 윤리심사자문위원회로 회부했다. 자문위는 사실관계 등을 검토한 뒤 의견을 제출할 전망이다. 의결 제출 시한은 최대 2달이다.

자문위가 의견을 내놓으면 윤리위는 이를 다시 징계심사소위원회로 넘겨 심의한 뒤 윤리특위 전체회의에서 징계 여부 및 수위를 결정한다. 이후 본회의 의결을 거쳐 징계를 최종 확정한다.

윤 의원에 대해서는 과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손해를 가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징계안이, 박 의원은 가족 회사가 피감기관으로 수주계약을 맺을 수 있게 개입했다는 의혹이, 이 의원은 자녀가 소유한 비상장주식을 매각하거나 백지 신탁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징계안이 발의됐다.

성 의원은 과거 엔바이오컨스 비상장주식에 대해 제때 직무 관련성 심사를 받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관련태그

#윤리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