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송병준 컴투스 의장, 플랫폼 기업 꿈꾼다···블록체인‧메타버스 사업구조 개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게임빌-컴투스, 블록체인 사업 ‘올인’···내년 P2E 게임 출시
NFT 거래소도 1분기 출시, 자체 거버넌스 토큰 C2X도 준비
컴투스는 메타버스 사업 추진, 가상오피스 시장 선점 노려
이달 말 사명 변경하는 게임빌, 지주사 역할···블록체인 집중
컴투스, 게임·영상 등 K콘텐츠 수급···메타버스 사업 주력

이미지 확대thumbanil

송병준 컴투스 의장. 사진=컴투스

게임빌과 컴투스가 코로나19 비대면 시대에 신성장동력으로 꼽히는 블록체인과 메타버스 사업을 전사적으로 추진한다. 게임빌은 지주사이자 블록체인에 주력하고 컴투스 등 계열사들이 개발한 게임들에 관련 기술을 접목하는 형태다. 거버넌스 가상자산(암호화폐)도 발행하며 대체불가능한 토큰(NFT) 거래소도 선보인다.

형제사, 계열사인 컴투스는 메타버스 개발에 나선다. ‘컴투버스’라 명명된 메타버스를 통해 우선 가상오피스 사업을 공략한다. 송병준 게임빌-컴투스 의장이 새 먹거리로 블록체인과 메타버스를 점찍으며 새로운 성장의 발판으로 삼았다는 평가다.

11일 게임빌과 컴투스에 따르면 현재 양사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 게임과 메타버스 개발에 나서고 있다. 내년 출시되는 신작 게임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고 게임을 하며 돈을 벌 수 있는 ‘Play To Earn’(P2E)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이용국 게임빌 대표는 “오랜 기간 검증을 거친 게임 플랫폼 하이브를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고 있으며 자체 발행 가상자산과 연계해 경제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내부적으로 블록체인 게임을 본격적으로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게임빌과 컴투스 양사 모두 P2E 시스템을 적용한 게임 출시를 준비 중이다. 게임빌은 ‘크로매틱 소울: AFK 아레나’ 컴투스는 ‘서머너즈워: 크로니클’을 첫 타이틀로 내세웠다.

블록체인 게임 뿐 아니라 게임 속 재화를 가상자산으로 변환할 수 있도록 자체 가상자산도 발행한다. 가칭 C2X라 명명된 가상자산은 게임빌, 컴투스 그룹 계열사에서 향후 출시되는 게임들의 상위에서 거래할 수 있는 일종의 거버넌스 토큰이다. C2X의 발행은 플랫폼 계열사인 컴투스플랫폼이 맡는다.

송재준 컴투스 각자 대표는 “가칭 C2X 가상자산 발행은 컴투스플랫폼이라는 자회사에서 진행할 예정”이라며 “운영의 경우 게임빌과 컴투스 등 그룹사를 포함한 생태계 참여자들의 협의를 통해 공동 운영하는 형태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NFT 거래소도 선보인다. 자사 게임 플랫폼인 하이브에 NFT 거래소를 융합하는 형태다. K팝 아이돌 콘텐츠를 시작으로 드라마와 영화 등 다양한 방면으로 NFT 사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송재준 컴투스 각자 대표는 “NFT 거래소는 일단 K팝으로 시작한 이후 계열사가 보유한 지적재산권을 통해 다양한 K콘텐츠 NFT를 확보할 것이다. K팝, K콘텐츠와 게임으로 이어지는 엔터테인먼트 종합 거래소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며 “하이브와 결합,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화하는데 같이 활용될 수 있도록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계열사인 컴투스는 메타버스 사업을 추진한다. ‘컴투버스’라 명명된 메타버스는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우선 가상오피스 시장을 공략한다. 게임빌-컴투스에서 메타버스 사업을 총괄하는 인물은 계열사인 위즈윅스튜디오의 박관우 대표다.

박관우 대표는 “사회, 경제, 문화가 있는 메타버스 기획 도시를 구축하고자 한다”면서 “스마트 일터인 가상오피스, 커머셜, 커뮤니티 등을 심리스하게 제공할 것”이라며 “메타버스 월드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가상자산을 소유, 거래할 수 있으며 일하고 교류하며 여가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게임빌은 이달 30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컴투스홀딩스’로 변경하는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게임빌 관련 계열사들의 사명 역시 모두 컴투스 브랜드로 통합된다. 게임빌은 지주사 역할을 수행하면서 블록체인 플랫폼 등 주요 전략들을 지휘하는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이용국 대표는 “게임빌은 전체 그룹사의 지주사 역할을 중요하게 진행하는 한편 게임사업과 블록체인 게임 시스템을 위한 전체적인 중심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며 “블록체인 경제 플랫폼 비즈니스, 자체 게임에 대한 글로벌 서비스를 중심적으로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형제사인 컴투스는 글로벌 시장에 큰 인기를 끈 서머너즈워 및 계열사를 확보한 지적재산권을 기반으로 글로벌 콘텐츠 사업과 메타버스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컴투스는 서머너즈워를 중심으로 이미 글로벌 지적재산권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를 다양한 플랫폼으로 확장해가고 있다. 위지윅스튜디오 등 메타버스와 콘텐츠 기업에 대한 투자도 진행, 글로벌 지적재산권을 확보한 상황”이라며 “글로벌 종합 콘텐츠 및 메타버스 사업을 중심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