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송영길, 윤석열 ‘50조 공약’ 에 “원내대표 결재받고 말씀하시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0일 중앙선대위 회의서 비판···“원내대표와 상의 안 됐다더라”
우원식 “50조는 어디 하늘에서 떨어진 돈인가”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소상공인 50조원 손실보상’ 공약을 겨냥해 “윤 후보는 무슨 말을 할 때 원내대표와 항상 상의하고 결재받고 말씀하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윤 후보가 정치를 잘 모르고 즉흥적으로 말한 것 같은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자신과 상의가 안 됐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50조원의 취지를 살리려면 우리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와 즉시 상의해서 2조 4,000억원에 달하는 소상공인의 지원을 두텁게 하고, 6조원 발행으로 예정된 지역화폐 액수를 늘리고, 초과 세수를 체크해서 일상회복 방역 지원금 문제를 상의해 주실 것을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우원식 당 공동선대위원장도 “문재인 정부의 재정확대 정책이나 이재명 후보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주장에 대해서는 ‘나랏빚을 늘려 나라를 망치게 한다’는 황당한 주장으로 끝없이 비판해 왔다”며 “그러면 전 국민 일상회복 방역지원금은 나랏빚이고, 손실 보상 50조원은 어디 하늘에서 떨어진 돈인가”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아주 전형적인 내로남불 같이 느껴진다. 이렇게 주장을 하면서 황당한 망국적인 나랏빚 주장은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답변해야 한다”며 "김기현 원내대표는 ‘당과 충분히 상의하지 않은 것’이라는 엇박자를 보이는데, 윤 후보는 원내대표 엇박자에 밀려 포기하실 것인지 지켜보겠다”고 지적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