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테크놀로지, 최대주주 참여 CB발행 170억 실탄 확보···“신사업 적극 추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테크놀로지가 대규모 자금 조달을 통해 자회사와의 공격적 협업을 추진한다.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5일 공시한 제 21~22회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CB) 발행을 통해 170억 원의 신규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고 8일 밝혔다.

회사가 CB 발행을 통해 확보한 자금은 21회 40억원, 22회 130억원 등 총 170억 원이다. 두 회차 모두 전환가액 1068원에 표면 이자율 5%, 만기 이자율 5%가 적용되며 납입일은 오는 9일(21회)과 10일(22회)로 예정됐다. 이 중 22회차 전환사채 130억 원의 납입자는 한국테크놀로지 현 최대주주인 한국이노베이션이다.

최대주주의 CB 참여는 최근 계열사 증가에 따라 지배구조 강화와 공격적 협력 사업 추진을 강조한 그룹 경영진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규 자금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 성지건설 등의 협력 사업 강화는 물론 획기적인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신사업 확장에 사용된다.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는 “한국테크놀로지가 주도하고 대우조선해양건설, 성지건설이 참여하는 ‘공격적 협업’이 시작된 것”이라면서 “CB 발행을 통해 확보한 170억원의 신규 자금은 3사의 코웍(co-work) 강화와 신사업에 적극 투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변화하는 추세에 맞게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 하고 있으며 차기 임시주주총회에서 깜짝 놀랄만한 신사업 구상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금융투자업계는 현 최대주주인 한국이노베이션의 대규모 자금 투입이 한국테크놀로지의 재무 안정성, 기업 신용등급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실탄을 확보한 한국테크놀로지가 향후 자회사간 시너지 강화를 위한 인적·물적 인프라 확장에도 적극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김용빈 회장이 지난 10월 성지건설 회장까지 겸직하게 되면서 3사의 통합 신사업 추진이 이미 예견된 바 있다”면서 “이에 한국테크놀로지가 건설사와 함께 추진하게 될 신사업 모델에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테크놀로지는 2019년 대우조선해양건설을 인수한 후 3년 만에 수주물량을 3배 이상 늘리는 등 자회사의 비약적인 성장을 이끌었다. 올해 8월엔 대우조선해양건설을 통해 건설사 브랜드 평판 순위 30위인 성지건설 기명식 보통주식 416만8055주(29.28%)를 인수하며 최대주주 지위에 올랐다.

고병훈 기자 kbh6416@

관련태그

#한국테크놀로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