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TB네트워크, 증권신고서 제출···12월 상장 목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공모가 5800~7200원···1160억~1440억원 규모
11월 29~30일 수요예측 후 12월 6~7일 청약

thumbanil
KTB네트워크는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을 위한 공모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고 5일 밝혔다.

KTB네트워크는 이번 상장에서 총 2000만주를 공모한다. 희망 공모가 밴드는 5800~7200원으로 총 공모금액은 1160~1440억원 규모다. 오는 29~30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12월 6~7일에 청약을 시행해 12월 내 상장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KTB금융그룹 주력 계열사인 KTB네트워크는 1981년 설립된 국내 1세대 벤처캐피털로 40여년의 투자 경력과 회수경험을 자랑한다. 1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심사역이 다수 포진해 있으며, 국내외 증시에 총 300여 건의 IPO(기업공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미국 현지법인(KTB Ventures)와 중국 상해사무소 등 선제적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도 꾸준히 키워왔다.

KTB네트워크는 토스(비바리퍼블리카) 초기 투자자 중 현재까지 지분을 보유한 국내 유일의 VC로 투자 선구안을 인정받고 있다. 여기에 주요 투자기업인 RBW(종합 엔터테인먼트)가 11월 상장을 앞두고 있고, 코넥스 시총 1위 기업 툴젠(바이오)도 상장예비심사에 통과해 12월 코스닥 이전상장이 예정된 상태다.

해외 투자기업으로는 SoFi(미국, 핀테크 플랫폼), Moloco(미국, 광고 솔루션), Horizon Robotics(중국, 자율주행 반도체), Grofers(인도, 온라인 식료품) 등이 유니콘 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운용자산 규모는 1조 1195억원으로 업계 최상위권이다. 실적 또한 꾸준한 성장세로 지난해에는 당기순이익 358억을 기록하며 VC 업계 순이익 1위 자리에 올랐고, 올해는 상반기에만 441억원을 벌며 사상 최대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김창규 KTB네트워크 대표는 “IPO를 통해 모집한 재원은 브랜드 가치 제고와 미래 투자를 위한 펀드 출자금 조성에 사용할 계획”이라며 “회사의 성장을 통한 주주가치를 제고는 물론, 신사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 등 벤처산업 육성에 기여하는 국내 대표 VC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