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반도체 업계, 美 요구에 정보공개 스타트···가격·고객사 등 제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미국의 반도체 공급망 정보 제출 시한을 나흘(현지시간 8일) 앞두고 글로벌 반도체 기업과 대학, 연구소 등이 자료 제출을 시작했다.

특히 고객 정보와 같은 민감한 내용을 제외하고 일반적인 정보만 공개하는 분위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대형 반도체 회사도 이를 참고할 것으로 보인다.

4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가 반도체 관련 정보를 제출하도록 요구한 사이트에 21개 기업이 자료를 제출했다. 또 이들 중 13곳이 자료 공개를 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정부는 반도체 부족 사태가 불거지자 9월24일 글로벌 반도체 업계와 화상 회의를 열고 45일 안에 반도체 재고와 주문, 판매 등 공급망 정보를 담은 설문지를 제출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공개된 자료를 제출한 업체는 이스라엘 파운드리(위탁생산업체) 타워세미컨덕터, 대만 반도체 패키징·테스트업체 ASE, 대학교인 UC버클리 등이다.

다만 공개된 자료엔 핵심 정보는 대부분 빠졌다. 일례로 타워세미컨덕터는 생산하는 반도체의 종류와 소재, 활용하는 공정 노드(㎚), 납품 기한 등만 공개하고 고객사, 가격, 판매량 등은 비워뒀다.

이는 상무부가 정보 제출을 자율에 맡긴 만큼 굳이 민감한 정보를 공개할 이유가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업계에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도 논란에 휩싸일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자료를 제출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간 우리 정부는 기업의 자료 제출 부담을 덜어주되 큰 틀에서는 미국과 협력하는 쪽으로 협의를 진행해왔다.

정부는 기업이 자료 제출을 마치면 미국 상무부와 반도체 공급망 관련 협력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오는 9~11일 미국을 찾아 지나 러만도 미 상무부 장관과 면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