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NHN, 내년 ‘NHN 클라우드’ 법인 출범···“글로벌 진출 속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자료=NHN

NHN이 4일 판교 사옥 플레이뮤지엄에서 ‘V10 Live 클라우드 사내 간담회’를 개최하고, NHN Cloud의 최근 성과 및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NHN그룹사 20여개 임직원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한 이날 간담회에서 ▲김동훈 NHN 클라우드사업그룹장은 클라우드 올해 사업 성과 및 데이터센터 확대, 공공 부문 사업 전략을 ▲강승한 클라우드사업실장은 고객사 및 파트너사 현황과 스마트시티 등 전략 비즈니스 계획 ▲김명신 클라우드 부문 CTO는 오픈스택으로 대표되는 NHN Cloud의 기술 경쟁력과 글로벌 기술 재단과 협업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현재 NHN 클라우드 고객사는 3400여 개로 ▲공공 부문 - 행정안전부, 중소기업벤처부, 교육부, 광주광역시청, 전남도청, ▲금융 부문 - KB금융그룹, ▲게임 부문 - 블루포션, ▲커머스 부문 - 우아한형제들, 버킷플레이스(오늘의집) 등이 NHN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다. 또 매월 25개 이상의 기업들이 계속해서 신규 고객으로 합류하고 있다.

NHN Cloud를 통해 서비스되는 솔루션 수는 지난 2018년 대비 3배 이상 성장한 182개로, 특히 문자 알림, 카카오톡 푸시 알림 등을 진행하는 NHN클라우드의 대표 솔루션 ‘Notification’의 경우 월 발송량만 7억2000만회에 달하는 등 급성장하고 있다.

클라우드 산업 속 다양한 파트너들과도 협업을 강화, 현재 대형 SI 기업과 MSP 기업, 솔루션 회사 등 총 101개 파트너사들과 협력하며 NHN Cloud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더욱 빠르게 개발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오픈스택’ 기술은 NHN 클라우드의 가장 큰 경쟁력이다. 최근에는 AT&T, MS,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들이 함께 하는 글로벌 재단 ‘OIF(Open Infra Foundation)’ 참여를 통해 NHN 클라우드의 기술을 세계에 공유하고 협력하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AWS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MS와 멀티 클라우드 기술 상호 운영, 협업 등을 더욱 공고히 이어가며 멀티 클라우드 사업 전략도 강화한다.

NHN은 광주, 김해, 순천 등 지역 거점의 데이터센터를 순차적으로 구축하며 보다 안정적인 인프라 기반을 확보하고, NHN R&D센터, NHN아카데미 등을 중심으로 특성화 산업을 유치해 지역 사업의 브레인 역할을 수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지난 2019년에 구축한 일본, 북미 지역 리전에 이어 동남아 진출도 준비 중이다. 현재 베트남, 인도네시아를 타겟으로 한 글로벌서비스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김동훈 NHN 클라우드사업그룹장은 “NHN Cloud는 기술력, 솔루션 완성도 등 CSP로서의 강점과 지역별 MSP 중심의 글로벌 경쟁력을 기반으로 내년은 올해 대비 2배 이상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