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글래스고 떠나는 문 대통령···“탄소중립, 우리가 협력 이끌게 되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COP26 참석 마무리
헝가리 국빈 방문 출발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제메탄서약 출범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6) 참석 차 영국 글래스고를 방문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2일(현지시각) “산업혁명의 도시 글래스고가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도시로 탈바꿈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자신의 SNS에 ‘글래스고를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 같이 전하며 “글래스고가산업구조를 전환하여 기후위기 극복에 앞장서고 있다. 삶의 방식을 바꾸는 일은 매우 어렵지만, 인류는 비상한 결의로 이 일을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산업혁명이 세계를 순식간에 휩쓸며 인류를 풍요롭게 만들었듯, 지구와 공존하는 삶도 어느 순간 우리의 평범한 삶이 되고 우리를 다른 방식으로 풍요롭게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번 COP26 특별정상회의에는 120여 개 나라 정상이 참석했다. 우리는 2030 NDC 목표를 상향 제시했고, 국제메탄서약 출범에도 함께했다”며 “세계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산림과 토양생태계 보호를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선진국과 개도국의 협력이 중요한 과제로 남았다. 개도국에서 선진국이 된 유일한 나라, 대한민국이 앞장서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어떤 일은 시간을 두고 천천히 해결해야 하지만, 기후위기는 지금 당장 행동해야 한다. 모두가 주인공이 되어야 한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과 기업의 열정, 상생의 마음을 믿고 탄소중립 계획을 제출했다. 우리가 모범을 만들고 연대와 협력을 이끌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제 글래스고를 떠나 헝가리로 향한다”며 “유럽의 새로운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비세그라드 그룹 네 나라 헝가리, 체코, 폴란드, 슬로바키아와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