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국내 메탄 배출량 2030년까지 30% 감축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제메탄서약 출범식 참석
미국, EU 공동주재

이미지 확대thumbanil

COP26 기조연설중인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글래스고를 방문 중 2일(현지시각)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국제메탄서약 출범식’에 참석해 “한국은 국내 감축 노력뿐만 아니라 이웃 국가의 메탄 감축에도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주도로 개최됐으며, 전 세계 메탄 배출량 감축을 위한 ‘국제메탄서약’을 공식 출범하고 국제사회의 관심과 참여를 촉구하기 위한 목적에서 마련됐다.

‘국제메탄서약’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배출되는 메탄 배출량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하기 위한 이니셔티브로서 미국과 EU가 주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국제메탄서약’을 통해 특정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이 본격적인 행동으로 전환된다는 점에서 이번 출범식이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국제메탄서약’ 가입국으로서 국내 메탄 감축 노력을 책임있게 실천하고자 하며, 메탄 감축수단을 발굴해 국내 메탄 배출량을 2030년까지 30% 감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보다 많은 국가들이 메탄 감축 서약에 참여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메탄 감축 방안을 적극 공유해 나갈 것이며, 특히 개도국들이 메탄 배출량을 줄일 수 있도록 정책 경험 공유 등 다양한 지원과 협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번 출범한 ‘국제메탄서약’ 참가를 통해 미국 등 G7 주요 국가들과 함께 파리협정의 실질적 이행을 주도해 나감으로써, 우리의 기후 리더십을 한층 강화하고 파리협정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국제 연대를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